전체뉴스

Total News

엑소 수호, 女心 도둑 '성당 오빠' 열연…'총리와 나' 출연 언제까지?

입력 2014-01-14 15:43:27 수정 2014-01-14 15:43:2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엑소 수호, '총리와 나' 출연

엑소 수호, 총리와 나 출연


그룹 엑소(EXO)의 리더 수호가 KBS 2TV 월화드라마 '총리와 나'에 깜짝 출연했다.

수호는 지난회 방송 분에서 권율(이범수) 총리의 아들 권우리(최수한)의 친구인 성당 밴드부 멤버 한태웅 역으로 분했다.

방송에서 권율의 둘째딸 나라(전민서)와 다정(윤아)는 우리를 찾기 위해 성당을 헤맸다. 나라는 피아노 반주에 맞춰 노래를 부르고 있는 태웅을 보고 한 눈에 반하게 된 것.

엑소 음반 활동 중 무대에서 보여줬던 파워풀하고 화려한 모습은 없었다. 수호는 뽀얀 피부, 또렷한 이목구비를 뽐내며 바람직한 '성당 오빠'로 완벽하게 변신했다. 방송 직후 검색어에 오르내리며 이슈를 모았다.

제작진 측은 "수호의 깔끔한 외모가 아련한 첫사랑 이미지와 잘 맞아 떨어졌다"며 "이번회를 포함해 총 3회 동안 출연 한다"고 밝혔다.

'총리와 나'는 매주 수, 목요일 밤 10시에 방송 된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4-01-14 15:43:27 수정 2014-01-14 15:43:27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