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배우자 외도 방지책' 남녀 생각하는 방법 달라

입력 2014-01-16 10:31:24 수정 2014-01-16 11:10:5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男‘잦은 잠자리’-女‘평소 위협’

배우자의 외도를 방지하는데 가장 좋은 방법은 돌싱(‘돌아온 싱글’의 줄임말) 남성의 경우 부부관계를 자주 갖는 것으로 생각하고, 여성은 ‘바람피우면 그냥 두지 않겠다’고 평소에 위협하는 것이 가장 효과적이라고 생각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한 결혼정보업체가 9일 ∼ 15일 전국의 재혼희망 돌싱남녀 568명(남녀 각 284명)을 대상으로 전자메일과 인터넷을 통해 ‘배우자의 외도를 방지하는데 가장 좋은 방법’에 대해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다.

한국경제 DB

이 질문에 대해 남성은 응답자의 10명 중 7명꼴인 70.1%가 ‘더 이상 욕구가 없을 정도로 부부관계를 자주 갖는 것’으로 답했고, 여성은 34.5%가 “‘바람피우면 끝장이다’고 평소에 위협하는 것”으로 답해 각각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한 것.

그 다음 두 번째로는 남녀 모두 ‘바람피울 빌미를 제공치 않는다’(남 21.1%, 여 30.0%)가 차지했고, 그 외 여성의 경우 ‘평소 철저히 감시한다’(21.1%)는 답변도 적지 않았다.

관계자는 “성에 대한 인식에 남녀 차이가 있듯 배우자의 외도를 관리하는 방식도 성별 특성에 따라 다르다”라며 “성 욕구가 상대적으로 강한 남성은 상대가 성적으로 만족하면 외도를 하지 않을 것으로 생각하나, 남편의 외도를 늘 경계하는 입장의 여성은 평소 위협을 통해 배우자의 외도를 예방한다”라고 설명했다.

‘부부관계를 많이, 자주 하여 좋은 점’으로는 남녀 모두 10명 중 6명 이상(남 61.3%, 여 68.3%)이 ‘부부애의 유지 및 증진에 도움’으로 답해 압도적인 비중으로 첫손에 꼽혔다.

‘정신건강에 좋다’는 의견도 남성 30.6%, 여성 22.9%였다.

자료제공=온리-유/비에나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4-01-16 10:31:24 수정 2014-01-16 11:10:52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