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현직 초등교사가 조언하는 초등 입학 생생가이드

입력 2014-01-22 10:00:21 수정 2014-01-23 10:30:2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한경DB

아이가 하루가 다르게 훌쩍 자랐다. 아기로만 보였던 우리 아이가 이제 어린이가 된다. 3월, 초등학교 입학식이 열린다. 학교에 처음 가는 아이들은 어깨를 '으쓱'거리며 '초등학생'이라는 타이틀에 설렘이 가득하다. 반면 부모의 걱정은 끝이 없다. 특히 첫 아이의 입학 이라면 더욱이. 2014년 1, 2월은 예비학부모들에게 고민스러운 시기다.

초등학교 입학을 앞둔 내 자녀가 느낄 긴장과 두려움을 생각하면, 선배 초등맘들의 노하우를 배우는데 하루를 다 써도 모자라다. 하지만 아내, 주부역할까지 챙기다 보면 선배 초등맘들의 노하우는 둘째치고, 내 아이의 초등학교 입학을 위한 준비물이나 학습 준비 확인 등 기본적인 궁금증도 해결할 여력조차 없는 것이 현실이다.

매일 밤 아이 얼굴을 보며 고민을 하고 있는 예비 학부모들을 위해 준비했다. 초등교사 경력 23년의 노희수 교사(인천 간재울초교)의 조언을 통해 생생한 경험이 담긴 입학 가이드를 정리했다.

<예비 초등 학부모 단골질문 Q&A>

Q. 초등학교 입학 후 학교공부에 잘 적응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

A. 자녀의 초등학교 입학을 앞두고 학부모가 가장 걱정하는 것 중 하나는 ‘우리 아이가 학교 공부를 잘 따라갈 수 있을까?’ 하는 것이다. 유치원 교육과정과 달리 초등학교는 학습적인 성격이 보다 강조되기 때문에 40분의 수업시간 동안 한 자리에 앉아 공부하는 것은 초등학교에 갓 입학한 아이들에게는 결코 쉬운 일이 아니다. 때문에 입학을 앞둔 1, 2월동안 책상에 앉는 연습을 꾸준히 하는 것이 필요하다.

초등 입학 전의 아이는 타인의 이야기를 집중해 듣는 능력이 미숙하다. 그러나 그 정도가 심하면 아이가 학교생활을 하는데 많은 어려움을 겪게 되므로, 초등학교 입학 전 부모의 올바른 지도가 필요하다. 타인의 이야기를 집중해서 듣는 능력은 집중력 보다는 타인의 이야기에 주의를 기울이고자 하는 마음가짐이 더 필요하다. 때문에 아이가 이 같은 마음가짐을 갖도록 도와주면 좋다. ‘과일이름 대기’, ‘낱말카드 찾기’ 등의 간단한 게임을 통하면 아이에게 타인의 이야기를 경청하는 좋은 습관을 보다 효과적으로 길러줄 수 있다.

Q. 한글은 꼭 떼고 가야 하나요?

A. 개인차, 지역차가 있기는 하나, 적어도 80~90%의 아이들은 기초적인 읽기, 쓰기가 가능한 상태에서 초등학교에 입학한다. 그렇다면 어느 정도 수준까지 한글 공부가 이루어지는 것이 바람직할까. 기본적으로 교과서나 칠판에 제시되는 문장을 읽을 수 있고, 자기 이름과 학교 이름 정도를 쓸 수 있다면 학교생활에 도움이 되는 것은 분명하다.

초등학교 입학 전 아이가 한글을 효과적으로 익히도록 돕는 가장 좋은 방법은 꾸준한 독서와 소리 내어 글을 읽는 습관이다. 특히 읽기 능력은 단순히 국어교과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학습에 영향을 주기 때문에 초등학교 입학 전, 아이가 책을 가까이 하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다.

Q. 내 아이 준비물, 어떻게 준비 해야 하나요?


A. 초등학교에 입학하면 처음에는 담임교사가 아이들 수업에 필요한 내용을 학부모들에게 직접 안내해 준다. 이러한 담임교사의 안내를 통해 준비물 등도 자세히 확인할 수 있다. 보통 입학 후 2달이 지나면 아이 스스로 알림장을 쓰도록 지도한다.

알림장 쓰기가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준비물 등 담임교사의 안내사항이 가정으로 잘 전달되지 못해 아이의 학교생활이 순조로울 수 없다. 때문에 자녀가 초등학교에 갓 입학한 경우 부모가 아이의 알림장 쓰기 능력을 신경 써 확인해야 한다. 또한 가정으로 보내지는 수많은 가정통신문이 확인되지 않은 채 아이의 책가방에서 그대로 있지 않도록 학부모가 자녀와 함께 확인하면 좋다.

자녀의 예비 소집일에 참석하면 기본적으로 필요한 준비물을 구체적으로 안내 받을 수 있기 때문에 과분한 학용품 구입의 경우 피해야 하며, 미리 구입하는 것도 마찬가지다. 리듬악기나 수채물감 등은 교육과정에 따라 준비해야 하는 시기가 있으므로 그때그때의 안내에 따라 준비하면 된다.

1년 내내 메고 다녀야 하는 책가방. 다른 아이들과 비교되지는 않을까 하는 마음에 고가의 기능성 제품을 구입하는 경우도 많다. 그러나 책가방은 말 그대로 공부하는데 필요한 물건을 담는 도구일 뿐이다. 따라서 책가방은 가볍고, 물세탁이 가능하며, 얼룩이 잘 지워지는지, 지퍼가 튼튼한지를 먼저 확인해야 한다. 또한, 책가방은 안쪽 수납공간이 충분한 것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보통 책가방과 세트로 구매하는 신발주머니는 때가 잘 타기 때문에 이물질이 묻었을 때 쉽게 제거가 가능한 재질이어야 하며, 각종 범죄 예방을 위해 책가방과 신발주머니 이름표는 겉으로 드러나지 않도록 해야 한다.

<불안한 우리 아이, 초등학교 적응 TIP>

◆ 학교에 대한 두려움 대신 즐거움과 용기를 주세요

아직 많은 부분이 미숙한 예비 초등학생에게 부모를 떠나 갑작스런 생활공간의 변화는 물론, 새로운 인간관계는 스트레스 그 자체다. 때문에 노파심에 '초등학생이 되었으니', '학교에 들어가면' 등의 이야기는 지양하는 것이 좋다. 이는 학교 입학이 두렵고 불안한 아이에게 오히려 학교에 대해 부정적인 생각만 갖도록 하기 때문. 따라서 부모는 자녀가 초등학교 생활에 대한 불안감을 줄이고 스스로 긍정적인 학교 생활을 그릴 수 있도록 용기를 심어주는 것이 필요하다.

내 아이 교우관계에 각별한 관심을 가져주세요

사교성이 좋은 아이라면 다행이지만 갑자기 달라진 환경 탓에 외톨이처럼 지내는 초등 1학년들이 더러 있다. 이런 경우 부모가 ‘친구’를 사귀도록 도와주는 것이 좋다. 이때 부모가 아이의 교우관계에 관심을 갖고, 아이가 입학 후 같은 반 친구들과 빨리 친해질 수 있도록 주변 환경을 조성해 주면 더욱 효과적이다. 예를 들어 이웃에 사는 같은 반 친구가 있다면 함께 등∙하교 할 것을 제안해보자. 내 아이의 친구 사귀기가 훨씬 수월해 진다.

등∙하교 길이 익숙해지도록 도와주세요

세상이 험하다 보니 초등학교에 갓 입학한 자녀를 혼자 학교에 보낸다는 것이 염려스러운 것은 당연하다. 자녀의 등∙하교를 함께 할 형제자매가 있다면 다행이지만, 이것 역시 완벽한 해결책은 아니다. 이때 자녀가 초등학교에 입학하기 전 최소한 3번 이상은 학부모가 함께 등∙하교 연습을 하면 좋다. 교통안전에 대한 조언도 잊지 말아야 한다.

입학 전 식습관 관리, 잊지 마세요

초등학교에 입학하면서 경험하게 되는 학교급식. 초등 1학년의 점심시간은 배식 과정 등 교사나 상급생들의 도움을 받아야 하고, 편식 등의 이유로 40~50분이 모자라는 경우가 많다. 또한 선생님들에 따라 차이는 있지만 보통 배식 받은 음식은 남기지 않고 먹도록 지도하고 있어 음식을 가리는 아이들은 많은 어려움을 겪는다. 특히 김치나 채소, 국이나 찌개 등의 음식은 입학 전 가정에서부터 친숙해 질 수 있도록 해야 한다. 젓가락질 역시 가정에서 젓가락 사용 연습 등 사전에 준비한다면 아이들이 훨씬 더 즐거운 급식시간을 누릴 수 있다.

▶ 화장실 가기에 대한 두려움을 없애주세요


초등학교는 40분 수업, 10분 쉬는 시간의 엄격한 구분이 있다. 때문에 수업도중 화장실에 가고 싶다면 담임 교사에게 얘기해야 하는데, 이렇게 말하는 것 또한 초등 1학년에게는 쉽지 않은 일. 이를 위해 아이가 용변을 쉽게 해결할 수 있도록 입고 벗기 편한 옷을 입혀주는 것이 좋다. 또, 초등학교 입학 후 혼자 화장실을 가는 것에 대한 두려움을 줄일 수 있도록 미리 교내 화장실을 방문해 보는 것도 좋다.

<도움말 : 아이스크림 홈런 초등학습 연구소>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4-01-22 10:00:21 수정 2014-01-23 10:30:2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