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모나미 153 한정판, 사고 싶어도 못 사 '품절 대란'

입력 2014-01-23 09:54:26 수정 2014-01-23 13:48:1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모나미 153 한정판 출시

모나미 153 리미티드, 모나미스테이션 홈페이지 제공




'모나미 153 한정판'이 출시돼 폭발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지난 22일 모나미는 '153 볼펜' 판매 50주년을 기념해 '모나미 153 한정판'을 공개했다.

모나미 153 한정판의 정식 명칭은 '모나미 153 리미티드 1.0 블랙'으로 1만개 한정 제작 판매 중이다. 이 제품은 은색 금속 소재 몸통에 '모나미 153' 로고가 새겨져 있다.

제품은 기존의 하얀색 플라스틱이 아닌 금속 몸체에 니켈과 크롬을 도금했다. 케이스는 기본 형태인 육각형 모양이다. 독일산 볼펜심은 리필이 가능하다.

공식 쇼핑몰인 모나미스테이션에는 제품을 구입하려는 사람들로 넘쳐나 현재 홈페이지 접속 불가 상태다. 접속할인가로 구입할 수 있는 다른 쇼핑몰은 '품절' 문구가 떠 있다.

크게 오른 가격에도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한정판의 가격은 2만원으로 일반 모나미 153 볼펜에 비해 200배나 비싸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모나미 153 한정판'은 볼펜 잉크 안 뭉치나?", "'모나미 153 한정판' 비싸네", "'모나미 153 한정판' 은근 사고 싶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편, 지난 1963년에 첫 선을 보인 모나미 153 볼펜은 반세기를 거치면서 36억 자루 이상 판매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를 일렬로 늘어놓으면 48만 6000km로 지구 12바퀴를 도는 것과 맞먹는 셈이다. 모나미 볼펜은 매년 2500만 자루 이상이 판매되고 있으며 연간 50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있다.

키즈맘 이주희 인턴 기자 kizmom@hankyung.com
입력 2014-01-23 09:54:26 수정 2014-01-23 13:48:19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