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도핑 논란' 이용대, 1년 자격 정지 징계

입력 2014-01-29 12:51:16 수정 2014-01-29 12:51:1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MBC ''8시 뉴스데스크" 보도화면 캡쳐



도핑 테스트 절차 위반으로 논란이 되고 있는 배드민턴 국가대표 이용대 선수에 대해 대한배드민턴협회가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지난 28일 대한배드민턴협회는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선수 관리를 소홀히 한 점을 통감하고 선수들의 구명을 위해 전담팀을 꾸려 원만한 해결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용대 선수는 약물검사와 관련한 절차규정 위반으로 세계배드민턴연맹(BWF)으로부터 1년 자격 정지 징계를 받았다. 오는 9월 인천아시안게임에도 출전하지 못하게 됐다.

원인은 대한배드민턴협회의 행정상의 착오로 판단된다.

세계반도핑기구(WADA)와 BWF는 지난해 태릉선수촌을 불시에 방문해 도핑 검사를 하려 했다. 그러나 대한배드민턴협회가 선수 소재지를 제대로 입력하지 않아 3월, 9월, 11월 3회에 걸쳐 이용대를 만나지 못한 것이다. 결국 이용대는 도핑테스트 거부로 판단돼 김기정과 함께 삼진아웃으로 징계 대상에 올랐다.

이에 협회 측은 "이용대 선수가 금지약물을 복용했다거나 도핑테스트를 회피한 것이 아니라"며 "대회 참가와 불시 검사 일정이 겹쳐 도핑테스트에 참여하지 못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번 사태가 해결되지 않으면 지도부가 총사퇴할 각오로 수습에 나설 방침을 밝혔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이용대 자격정지, 얼마나 관리가 소홀했으면 그런 중요한 테스트를.. ”, "이용대 자격정지 역사이래 협회 실수로 선수가 자격정지를 먹은 적이 있는가?", “이용대 자격정지, 징계 경감될때까지 책임져라" 며 대한배드민턴협회를 향해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대한배드민턴협회는 징계 감량을 위해 스포츠중재재판소(CAS)에 제소할 계획을 밝혔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이번 사태에 대해 징계수위가 낮춰질 가능성은 거의 없다는 의견을 내놓고 있다.

키즈맘 이주희 인턴 기자 kizmom@hankyung.com
입력 2014-01-29 12:51:16 수정 2014-01-29 12:51:16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