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아이 둘 키우는 직장맘, 직장 그만둘까 고민입니다

입력 2014-02-03 10:47:22 수정 2014-02-03 10:51:1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법륜 스님이 고민이 있는 이들에게 조언자로 나섰다.

법륜스님은 Daum view 에디션 「법륜스님, 고민이 있어요」코너를 통해 일반인들의 고민에 대해 통찰력있는 답변을 들려주고 있다.

지난 1월 직장맘이 토로한 '직장을 그만둘지 고민이다'에는 이미 7천명에 달하는 네티즌들이 공감을 눌렀다.

어린 자녀를 둔 엄마들은 고민이 많다. 아이는 한창 엄마 손길이 필요할 나이인데 직장을 그만두자니 다시 복직하기가 어려워지고, 그렇다고 아이들을 내버려두자니 마음 한구석이 계속 불편하기 때문이다. 법륜 스님의 명쾌한 답변을 들어보자.

한경 DB



고민 : “직장생활 3년째입니다. 6세, 7세 아이가 있는데 엄마 손길이 많이 필요한 때입니다. 남편은 집안일과 아이 돌보는 일을 그다지 도와주지 않습니다. 아이는 엄마가 일을 하는 걸 자랑스럽게 생각하지만, 유치원 모임 같은 데 엄마가 참석지 못하니 요즘 들어서는 자꾸 엄마가 일을 그만뒀으면 좋겠다고 합니다. 저도 몸이 지치니까 아이들한테 자꾸 짜증을 내게 됩니다. 처음에는 아이들도 좀 자랐고 제 능력을 썩히는 것도 아깝고 해서 일을 시작했는데, 요즘에는 일을 그만둘까 싶습니다. 하지만 막상 그만두면 나중에 후회하지 않을까, 아이들 때문에 그만뒀다는 생각에 원망하진 않을까 걱정도 됩니다.”

법륜 스님 : “아이들한테 가장 크고 중요한 복은 엄마가 행복한 것입니다. 돈 많이 벌어서 좋은 옷 입히고 좋은 유치원에 보내고 좋은 음식을 먹이는 것보다 백배 천배 더 중요한 것이 엄마의 따뜻하고 편안한 마음입니다. 그게 아이에게 가장 소중한 양식입니다. 그런데 직장생활 좀 한다고 집에 와서 아이들에게 신경질 부리고, 집안일 제대로 도와주지 않는다고 남편에게 화내고, 그런 식으로라면 도대체 무엇을 위해 직장생활을 하는 건지 심각하게 생각해 보아야 합니다.

법륜 스님=한경 DB

직장생활을 하느냐 안 하느냐가 중요한 게 아니라, 나의 삶의 방식과 태도가 잘못된 것을 보아야 합니다. 할 수만 있다면 열 가지 일을 해도 좋지만, 두 가지 일이라도 내 능력이 안 되고 내 몸에 부치면 그만두어야 합니다. 남이 60kg짜리 짐을 지고도 잘 간다고 자기도 덩달아서 억지로 60kg을 지고 길을 나섰다가는 짐이 땅에 떨어져 부서지거나 제 몸을 다치게 됩니다. 무슨 일이든 제힘에 맞게 해야지 남을 쳐다볼 필요 없습니다.

그런데 지금 질문자는 혹시 직장에 다니지 않을 때에도 신경질을 내고 짜증을 내며 살아온 건 아닌지 돌아보세요. 만약 그렇다면 직장에 나가고 안 나가고의 문제가 아니라, 신경질을 내고 짜증을 내고 의지하는 습관을 먼저 고쳐야 합니다.

더 상세한 답변은 Daum view 에디션 「법륜스님, 고민이 있어요」코너(http://v.daum.net/edition/9 )를 통해 확인해 볼 수 있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4-02-03 10:47:22 수정 2014-02-03 10:51:12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