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초·중·고 단기방학에 가족여행? 맞벌이 부부들 "탁상공론"

입력 2014-02-06 10:58:11 수정 2014-02-06 10:58:1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한경 DB



정부의 '단기 방학'에 대한 실효성 논란이 제기되고 있다.

지난 3일 정부가 발표한 관광 내수 활성화 방안에 따르면 관광주간은 5월 1일부터 11일까지, 9월 25일부터 10월 5일까지 총 22일이다. 이 기간엔 철도요금과 숙박료 할인혜택이 주어진다.

활성화 방편을 살펴보면 현장학습을 겸한 가족여행을 장려하기 위해 학교장 자율로 초·중·고교의 단기방학이 시행된다. 봄·가을에 단기 방학을 만들어서 여름에 집중되는 휴가를 분산시키겠다는 의지를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맞벌이 부부들은 어른은 회사 가는데 아이들만 쉬면 무슨 소용이냐며 정부의 방침이 탁상공론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전교조는 "여건이 되는 부모들의 경우 체험학습을 다녀올 수 있겠지만 그렇지 않을 경우 자녀들이 방치될 수 있다"며 우려를 표명했다.

이에 정부 관계자는 "조사에 따르면 국내 여행을 못 가는 건 시간적인 이유가 제일 크다"며 "올해의 관광도시로 지정된 일부 학교를 대상으로 시범 운영하려는 것이지, 단기방학제도를 도입하려는 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한편, 박근혜 대통령은 이 날 "국내관광 활성화를 통해 내수경기 진작과 일자리 창출이란 선순환 구조가 이어져야 한다"고 주문한 바 있다.

키즈맘 이주희 인턴 기자 kizmom@hankyung.com
입력 2014-02-06 10:58:11 수정 2014-02-06 10:58:11

#키즈맘 , #생활문화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