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15분 추위에 노출되면 다이어트 효과 있다? 1시간 자전거운동 효과

입력 2014-02-06 14:24:15 수정 2014-02-06 14:24:1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구스다운 /한경DB



다이어트 효과가 입증된 '15분 추위 노출'이 연일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지난 4일 영국의 텔레그래프 인터넷판에 게재된 글에 따르면 15도 이하 추위에 10-15분간 노출되면 1시간 운동한 것에 상응하는 효과가 나타난다. 특정 호르몬 변화로 열량이 연소되기 때문이다.

이 연구는 호주 시드니 대학의 폴 리 박사가 진행했다. 폴 리 박사는 "신체가 낮은 기온에 노출되면 이리신과 FGF21이라는 두 가지 호르몬이 방출된다"며 "이 때 칼로리를 저장하는 백색지방이 에너지를 연소시키는 갈색지방으로 바뀌기 때문이다"라고 설명했다.

한경 DB



몸이 떨리는 온도에 15분 동안 노출됐을 때 이리신이 증가하는 비율은 1시간 동안 운동용 자전거 페달을 밟은 것과 맞먹는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다.

가벼운 추위에 자주 노출되는 것이 체중 감소에 영향을 끼칠 수 있다는 연구결과도 최근 발표돼 관심을 끌고 있다. 하지만 과도한 추위는 혈액순환 장애와 동상의 위험이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한편, 이리신은 지구력을 요하는 운동을 할 때 생성되는 호르몬으로, 신경영양인자인 BDNF의 방출을 촉진시켜 신경질의 발생을 막는 것으로 알려졌다.

키즈맘 이주희 인턴 기자 kizmom@hankyung.com
입력 2014-02-06 14:24:15 수정 2014-02-06 14:24:15

#건강 , #키즈맘 , #교육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