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정월대보름 음식, 오곡밥부터 복쌈까지 '다양'

입력 2014-02-12 20:16:07 수정 2014-02-13 09:58:1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정월 대보름은 명절 중 하나로 세시풍속에서는 설날만큼 중요히 여긴다. 올해에도 14일 정월 대보름(음력 1월15일)을 맞아 주부들은 음식 준비에 여념이 없다. 오곡밥, 부럼 등을 먹으며 한해 동안 우리 가족이 무사태평하길 비는 것. 대보름 음식은 오곡밥과 부럼을 비롯해 약식, 귀밝이술, 복쌈 등 종류도 다양하다. 정월 대보름 대표적인 음식에는 어떤 것들이 있을까.

사진=한경 DB



◆ 오곡밥
오곡밥은 시대나 기호에 따라 구성이 조금씩 달라지긴 했지만 대체로 찹쌀·찰수수·팥·차조·콩의 다섯 가지 곡식을 섞어 만든다. 오행의 청, 적, 황, 백, 흑의 기운이 도는 곡물로 지은 오곡밥은 오행의 기운을 골고루 받아 오장육부의 균형을 이루려는 의미다. 대보름 약식에 들어가는 잣이나 대추, 밤 등은 서민들이 흔히 구하기 어려운 재료였기에 약식 대신 오곡밥을 지어 먹기 시작한 것이 대보름 오곡밥의 시초다.

◆ 9가지 묵은 나물
묵은 나물은 봄·여름·가을에 나오는 다양한 나물을 삶아 말려 두었다 해를 지나 묵혀 먹는 것을 일컫는다. 영양, 향기, 맛이 좋은 묵은 나물은 겨울철 신선한 채소가 귀할 때 나물의 식이섬유와 철분, 비타민 등을 섭취할 수 있다. 대표적인 묵은 나물로는 고사리, 고비, 취나물, 호박, 가지, 시래기, 곰취, 토란대, 고구마순, 고춧잎, 다래순, 뽕잎, 질경이, 망초, 곤드레, 얼레지, 삼나물, 버섯 등이 있다.

◆ 부럼
부럼은 대개 자기 나이 수대로 깨문다. 여러 번 깨물지 말고 한 번에 깨무는 것이 좋다고 해 한번 깨문 것은 껍질을 벗겨 먹거나 첫번째 것은 마당에 버리기도 한다. 부럼을 먹어도 부스럼이 생기지 않는 이유는 견과류에 포함된 불포화지방산이 혈관과 피부를 기름지고 부드럽게 하기 때문. 견과류에는 청신경(속귀 신경) 활동을 돕고 노화 방지에 효과적인 아연 성분이 풍부해 예로부터 귀밝이술과 함께 부럼을 많이 먹었다.

◆ 귀밝이술
귀밝이술은 "정월 대보름날 아침에 데우지 않은 찬 술을 마시면 정신이 나고, 그 해 귓병이 생기지 않으며 귀가 더 밝아진다" "한 해 동안 기쁜 소식을 듣게 된다"고 해서 생겨 난 풍속이다. 귀밝이술을 빚는 방법이 따로 있는 것은 아니다. 정월 설날 아침 차례상에 올리는 청주 등 맑은 술이면 된다. 이날 사용하고 남은 술을 정월 대보름날 마시면 귀밝이술인 것이다.

◆ 약식

찹쌀에 대추·밤·잣 등을 섞어 찐 다음 기름과 꿀·간장으로 버무려 만든 음식으로 '약반'이라고도 한다. 약식을 꿀로만 하려면 너무 비싸서 보통 설탕을 많이 넣는다. 미리 설탕을 태워서 캐러멜 소스를 만들어 섞어서 쓰면 향기도 좋고 오래 찌지 않아도 발그스름한 색을 내기 쉽다. 약식이라고 하면 무조건 검은색이 좋은 줄 알지만 시중에 파는 제품에는 약식 원료를 넣어 색이 진한 것이 많다.

◆ 복쌈
복쌈은 대보름 절식 중 하나로 마른 김이나 취잎, 배추잎과 같이 데친 쌈 채소에 오곡밥을 싸서 먹는 것을 말한다. '복을 싸 먹는다'는 뜻으로 복을 기원하는 기복행위와 풍농을 기원하는 농경의례의 한 형태로서 의미가 있다. 취·호박고지·고비·고사리·도라지·가지·시래기 등을 가을에 말려두었다가 먹으며, 개성 등지에서는 들깻잎으로 싸서 먹기도 한다.

키즈맘 최지윤 인턴 기자 kizmom@hankyung.com
입력 2014-02-12 20:16:07 수정 2014-02-13 09:58:11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