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김연아 서명운동 확산…해외반응 "은메달 이해안돼"

입력 2014-02-21 16:37:00 수정 2014-02-21 17:07: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방송화면 캡처



'피겨 여왕' 김연아를 위한 팬들의 서명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21일(이하 한국시간) 세계적인 인권 회복 청원 사이트인 체인지닷오알지(Change.org)에는 "소치 동계 올림픽 여자 피겨스케이팅 심판 판정에 대한 조사와 재심사를 촉구한다"라는 제목으로 인터넷 서명 운동이 진행되고 있다.

김연아는 21일 새벽 러시아 소치 아이스버그 스케이팅 팰리스에서 열린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 출전해 은메달을 땄다.

이날 그는 7개의 점프와 스핀, 스텝 등 모든 요소를 완벽하게 소화하며 클린 연기를 선보였다. 프리에서 144.19점을 받아 전날 쇼트 점수 74.92점까지 총 219.11점으로 은메달을 차지했다.

그러나 아델리나 소트니코바(17·러시아)는 점프 실수에도 불구 프리에서 무려 149.95점을 기록하며 총점 224.59점으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사진=영국 ARD 방송, 미국 NBC방송 트위터 캡처



이후 국내 언론은 물론이고 해외 외신들은 공정하지 못한 판정에 의문을 제기했다.

21일 미국 NBC방송의 2014 소치동계올림픽 공식 트위터에는 "김연아 은메달, 소트니코바 금메달, 코스트너 동메달. 결과에 동의하십니까?(Yuna Kim wins Silver. 17 years old Sotnikova wins Gold. and Kostner wins bronze. Do you agree with the results?)"라는 글이 게재됐다.

미국의 피겨 퀸 미셸콴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믿을 수 없어!(Unbelievable)"라는 글을 남겼고, 독일의 피겨 전설 카타리나 비트는 독일 국영 ARD방송에서 경기를 중계하면서 "도대체 이해할 수 없는 이런 결과에 대해 토론 없이 지나가서는 안 된다"며 강력하게 비판했다.

현재 서명 사이트(https://www.change.org/en-CA/petitions/international-skating-union-isu-open-investigation-into-judging-decisions-of-women-s-figure-skating-and-demand-rejudgement-at-the-sochi-olympics#share)에는 얼마 안돼 50만 명이 넘는 이들이 서명을 마쳤다. 네티즌들의 방문 폭주로 접속이 원활히 이루어지지 않고 있다.

키즈맘 최지윤 인턴 기자 kizmom@hankyung.com
입력 2014-02-21 16:37:00 수정 2014-02-21 17:07:01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