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임시완, '변호인' 출연후 배우로서 승승장구

입력 2014-02-27 14:28:03 수정 2014-02-27 14:28:0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align=



영화 '변호인'의 임시완이 영화제 첫 신인상을 수상했다.

지난 19일부터 25일까지 CGV청담씨네시티에서 열린 '2014 마리끌레르 영화제’에서 임시완이 신인상 수상자 명단에 당당하게 이름을 올렸다. 올해로 3회째를 맞은 이 영화제는 패션매거진 '마리끌레르'에서 주최하는 영화제로 장르와 규모에 제한을 두지 않고 엄선된 영화를 선보인다.

align=

부림사건을 배경으로 한 변호인에서 임시완은 변호사 송우석(송강호 분)이 7년 전 은혜를 입은 국밥집 아줌마 순애(김영애 분)의 아들 역을 맡았다.

극중 임시완은 원치 않은 사건에 휘말려 희생양이 된 대학생 역을 잘 소화해냈다는 평을 받고 있다. 두손과 발이 결박된 채로 기둥에 매달려 있는 '통닭구이 고문'과 얼굴을 물 속에 넣어 호흡을 곤란하게 만드는 '물 고문' 등 갖은 고문연기에 감정을 실어 관객들의 눈시울을 적시기도 했다. 첫 스크린 데뷔임에도 불구하고 호평을 얻어내고 있다.

그는 지난 20일 자신의 트위터에 "상 받는 게 익숙치 않은데 기분 굉장히 좋네요. 앞으로도 열심히 해 보겠습니다"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가수 '제국의아이들' 멤버이기도 한 임시완은 배우로서 활약상과 더불어 인기가 상승세를 타고 있다.

한편,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 올라온 그의 졸업사진은 모태 미남의 면모를 인증하며 네티즌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기도 했다.

align=



키즈맘 이주희 인턴 기자 kizmom@hankyung.com
입력 2014-02-27 14:28:03 수정 2014-02-27 14:28:03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