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결혼비용 얼마나 드나 봤더니…결혼 늦어지는 이유 있었네

입력 2014-03-05 10:38:58 수정 2014-03-05 11:36:5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결혼하는데 필요한 총 비용은 얼마일까?

한국 대표 웨딩컨설팅 브랜드 ‘듀오웨드’(대표: 김혜정)는 결혼정보회사 듀오와 서울대학교 심리학과 최인철 교수가 공동 운영하는 듀오휴먼라이프연구소의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결혼비용 실태 보고서’를 5일 발표했다.

『결혼비용 실태 보고서』에 따르면, 신혼부부의 평균 결혼절차 비용은 6,968만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 중 예식 비용은 1,891만원이고, 예식 외 비용은 5,077만원이다.

예식비용을 품목별로 살펴보면 ▲웨딩패키지(드레스, 리허설 촬영, 헤어, 메이크업 비용) 297만원 ▲예식장(식장대여료, 예식부대비용, 폐백비용, 식대) 1,594만원이다. 예식 외 비용은 ▲허니문(2인 기준) 441만원 ▲예물 1,670만원 ▲예단 1,555만원 ▲혼수용품(가전, 가구) 1,411만원이다.

주택마련 비용 1억8,028만원을 포함한 총 결혼비용 2억4,996만원을 성별 분담비율(남 6.24 : 여 3.76)로 환산하면 신랑은 1억5,598만원, 신부는 9,398만원을 지출했다.


▲웨딩패키지 비용

웨딩드레스, 리허설 촬영, 헤어, 메이크업을 포함한 웨딩패키지 비용은‘200만원~300만원 미만’(26.1%)과‘100만원~200만원 미만’(25.4%)이라는 응답이 가장 많았다.

연령대별 평균 비용은 30대 323만원, 20대 281만원, 40대 242만원 순으로 조사돼, 30대가 웨딩패키지에 가장 많은 비용을 들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예식장 비용

식장대여료, 예식부대비용, 폐백비용, 식대를 포함해 예식장에 들인 총 비용은 ‘500만원~1000만원 미만’(28.5%),‘500만원 미만’(25.7%),‘1000만원~2000만원 미만’(21.0%)이 근소한 차이로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연소득별 평균 비용은 ‘5000만원 이상’ 집단이 2,503만원으로 가장 많은 비용을 지출했고, ‘2000만원 미만’집단은 844만원으로 가장 적은 비용을 지출해 두 집단의 예식장 비용은 3배 가량 차이가 났다.


▲허니문 비용

신랑신부 2인이 지출한 허니문 비용은‘200만원~300만원 미만’(21.7%)이 가장 많았고, 이어‘300만원~400만원 미만’(16.1%),‘100만원~200만원 미만’(15.7%) 순으로 나타났다.

연소득별 평균 비용을 분석한 결과‘5000만원 이상’ 집단이 606만원으로 가장 많이 지출했다. 이는‘2000만원 미만’집단의 285만원에 비해 2배 가량 높은 금액이다.


▲예물 비용

예물 비용은‘500만원~1000만원 미만’(28.1%),‘500만원 미만’(28.0%)이 많았고, 이어‘1000만원~2000만원 미만’(16.5%) 순으로 나타났다.

연소득별 평균 비용은 ‘5000만원 이상’ 집단이 2,678만원으로 가장 많은 비용을 지출했고, ‘2000만원 미만’ 집단은 826만원으로 가장 적은 비용을 지출해 두 집단의 예물 비용은 3배 가량 차이가 났다.


▲예단 비용

예단 비용은‘500만원~1000만원 미만’(28.3%)과‘500만원 미만’(28.2%)이 많았고, 이어‘1000만원~2000만원 미만’(17.8%) 순으로 조사됐다.

연령에 따른 평균 비용은 30대 1,740만원, 20대 1,587만원에 비해, 40대는 1,062만원으로 예단에 지출하는 비용이 20, 30대에 비해 현저히 낮았다.


▲혼수용품 비용

신혼 가구, 가전을 마련하는 혼수용품 비용은‘500만원~1000만원 미만(24.9%)이 가장 많았고, 이어‘500만원 미만’(21.6%),‘1000만원~1500만원 미만’(18.3%) 순이었다.

연소득별 평균 비용은 ‘5000만원 이상’집단이 1,862만원으로 가장 많이 지출했고, ‘2000만원 미만’집단이 1,033만원으로 가장 적게 지출해 두 집단의 혼수용품 비용은 829만원 정도 차이가 났다.


▲주택마련 비용

주택마련 비용은‘1억원 미만’(38.0%)이 가장 많았다. 이어‘1억원~1억5000만원 미만’(26.4%),‘1억5000만원~2억원 미만’(14.0%) 순으로 조사됐다.

주택마련 방법은‘전세’(57.4%,)가 월등히 많았으며, 이어 ‘자가 구입’(30.8%),‘월세’(7.1%) 순이었다.


▲신랑신부 결혼비용 분담비율

총 결혼비용의 분담비율을 묻자 신랑은 62.4%인 1억5,598만원, 신부는 37.6%인 9,398만원을 부담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영훈 듀오웨드 본부장은 “총 결혼비용 2억4,996만원은 통계청이 발표한 초혼 연령 32.1세 남성과 29.4세 여성이 스스로 감당하기엔 부담스러운 금액으로 결혼을 늦추는 원인이 될 수 있다”며, “특히 가장 큰 부분을 차지하는 주택마련 비용은 결혼절차 비용과 달리 의사결정에 따라 축소∙생략하기 어려운 부분이 있으므로 주택마련 비용을 줄이기 위한 정부의 근본적인 대책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신혼부부의 결혼비용 리서치’는 설문조사 전문회사인 온솔커뮤니케이션에 의뢰해 최근 2년 이내 결혼한 당사자 총 1000명(남성 485명, 여성 515명)을 대상으로 2013년 12월 17부터 31일까지 진행했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4-03-05 10:38:58 수정 2014-03-05 11:36:59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