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초등생 70% “선행학습 경험” … 영어>수학>국어 順

입력 2014-03-15 22:06:57 수정 2014-03-15 22:06:5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올해 2학기부터 '공교육 정상화 촉진 및 선행교육 규제에 관한 특별법(선행학습 금지법)’ 시행이 예정된 가운데, 초등학생 상당수가 선행학습을 경험했거나 현재 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영어교육 전문기업 윤선생이 윤스맘 커뮤니티에서 초등 학부모 517명을 대상으로 3월 6일부터 11일까지 설문 조사한 결과, 전체의 69.8%가 ‘선행학습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선행학습을 한 기관은 ‘사교육’이 91.4%로 대부분을 차지했고, ‘공교육’은 8.6%였다.

사교육 중에서는 ‘학습지’(43.3%)를 가장 많이 하고 있었고, ‘학원’(29.1%)과 ‘개인과외’(10.3%)가 뒤를 이었다. ‘공부방’(7.0%)과 ‘온라인학습’(6.4%)을 한다는 응답도 있었다. 이 같은 사교육 유형을 선택을 한 이유(복수응답)로는 ‘학습시간 선택이 자유로워서’(84.2%)를 주로 들었다. 이외에도 ‘아이의 성향과 맞아서’(16.4%), ‘학습성과가 좋아서’(14.2%), ‘아이의 안전이 안심되어서’(14.2%), ‘경제적인 이유로’(8.2%) 등이 있었다.

선행학습을 경험한 과목(복수응답)은 인당 평균 2과목으로 집계됐는데, ‘영어’(80.6%)와 ‘수학’(74.8%)이 압도적으로 높았고, ‘국어’(31.6%)가 뒤를 이었다.

선행학습 진도는 정규교육에 비해 평균 6.2개월 앞선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적으로는 ‘6개월~1년’(28.0%), ‘1개월~3개월’(24.7%), ‘3개월~6개월’(20.2%), ‘1년 이상’(18.0%), ‘1개월 미만’(9.1%) 순을 보였다.

선행학습을 하는 이유(복수응답)는 ‘능동형’과 ‘수동형’으로 갈렸다. 능동적 이유로는 ‘내신성적을 잘 받기 위해’(43.2%)와 ‘아이가 스스로 원해서’(13.0%)를 꼽았고, 수동적 이유로는 ‘주변에 안하는 사람이 없어서’(31.0%)와 ‘학교∙학원 등에서 진행하는 프로그램이므로’(29.6%)를 들었다.

반면, 선행학습을 시키지 않는 학부모 156명은 그 이유(복수응답)로 ‘아이에게 학습에 대한 압박을 주기 싫어서’(68.6%)를 가장 많이 선택했다. 이어 ‘선행학습을 시키지 않아도 만족할 만큼 잘해서’(23.1%), ‘경제적으로 여유가 없어서’(13.5%), ‘아이가 하기 싫어해서’(10.3%) 등의 순을 나타냈다.

한편, 현재 자녀에게 시키고 있는 사교육 유형과 학부모가 지향하는 사교육 프로그램은 차이를 보였다. 학부모들은 ‘독서∙토론∙지능개발 등 학교수업 외 프로그램’(37.7%)을 가장 많이 원하고 있었으며, ‘피아노∙태권도 등 취미 프로그램’(32.1%), ‘국어∙영어∙수학 등 학교 정규수업과 연계된 프로그램’(25.1%)이 뒤를 이었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4-03-15 22:06:57 수정 2014-03-15 22:06:57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