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ADHD 치료, 학교수업에만 집중하면 도루묵

입력 2014-04-10 10:29:03 수정 2014-04-11 09:18:5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최근 학부모들은 물론 사회 전반적으로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주의력결핍과잉행동장애(ADHD : Attention Deficit Hyperactivity Disorder) 치료와 관련, 지나치게 학습능력과 학교생활 적응에만 초점이 모아지고 있는 것 같다는 우려가 전문의들에 의해 제기되고 있다.

많은 경우 학교생활이나 학기 초 학부모 면담을 통해 자녀의 ADHD 증상을 발견하고 치료를 시작하게 되는데, 학부모들은 아이의 학교생활에 대해서만 노심초사하고 그 이후 활동에 대해서는 소홀한 경향이 있다는 것이다.

실제로 ADHD 치료도 학교에서 과잉행동을 하지 않는 수준으로 진행하고, 방과 후에는 부모 스스로 돌보겠다는 경우가 적지 않다. 그러나 ADHD는 하루 중 특정 시간에만 치료가 필요한 질환이 아니라는 것이 전문의들의 공통된 지적이다.

노원 디딤클리닉 최상철 원장은 “ADHD 아동은 긴장한 상태와 이완된 상태의 차이가 현저해 학교생활에서만 치료효과를 기대하다 보면 방과후 시간에 긴장이 풀어져 저녁, 취침 전까지 일상생활을 수행하기가 어려울 수 있다. 치료는 학교생활은 물론 방과후에도 적절한 긴장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것이 도움이 된다. 나아가 방과후 시간은 엄마와 아이가 만나는 중요한 시간이기에 방과후 아동이 일상생활에 문제를 겪을 경우 부모와 아이 사이에 불필요한 충돌이 발생할 수 있다"고 전했다.

또한 ADHD 질환과 치료 목적을 협소하게 이해하게 되면 항간에 퍼져있는 ‘ADHD 치료제=공부 잘하는 약’이라는 편견을 강화할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목동 연세누리소아청소년 정신과 이호분 원장은 “ADHD는 뇌의 전두엽 기능 이상으로 인해 산만한 행동과 부주의한 행동이 제어되지 않는 질환이다. 이는 일차적으로 집중력 부족을 통한 학습능력 저하로 연결될 수 있지만, 눈에 띄는 행동과 잦은 실수, 이로 인한 지적 등으로 친구 관계에 어려움을 느끼고 자존감에 상처를 받는 등 아이의 정서 발달에 악영향을 미친다는 점에서 더욱 심각하다”고 지적했다.

특히 최근에는 학교에서도 또래와의 교류에 초점을 맞춘 다양한 방과후 수업이 활성화되고 있다는 점, 그리고 ADHD 질환이 아이뿐만 아니라 가족 전체의 정신 건강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 때문에 하루 전반에 걸친 ADHD 치료에 더욱 주목해야 한다는 것이다.

송파 디딤클리닉 여진영 원장은 “ADHD 치료는 매일매일 생활습관을 바로잡는 훈련이라고 보면 된다. 훈련이 일관되게 진행되지 않으면 큰 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며 “전문의의 처방에 따라 필요한 치료를 아이의 성장과정에 맞춰 진행하고, 치료 목적 또한 아이의 삶의 질 차원에서 접근하고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4-04-10 10:29:03 수정 2014-04-11 09:18:59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