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진주외고, 학교 폭력 사망 사고 특별감사

입력 2014-04-15 16:29:57 수정 2014-04-15 16:29:5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방과후 학교 폭력으로 학생 2명이 사망한 진주외고 학교법인 이사장이 지난 14일 사퇴했다.

학교법인 난정학원 이임선 이사장은 "진주외고에서 발생한 잇따른 폭력사망 사고의 책임을 통감한다"며 이사장직에서 물러났다.

이 이사장은 지난 20년간 진주외고의 이사장을 맡아왔다. 고영진 경남도교육감(67)의 부인이다.

최근 열흘새 진주외고에서는 2명의 학생이 교내 폭력으로 사망했다.

지난 11일 진주외고 2학년 김 모군은 1학년 이 모군을 폭행해 숨지게 했다. 지난달 31일에는 1학년 동급생들이 방과 후 옥상에서 싸움을 벌이다 한 명이 사망했다.

연이어 불거진 사망 사고에도 경남도교육청은 상황 조사와 학생 상담만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져 세간의 질타를 받았다.

진주외고는 지난해 교외 성폭력 사건 등 4건의 학교폭력이 발생했지만 즉시 보고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한편, 교육부는 진주외고에 대해 특별감사를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키즈맘 뉴스팀 kizmom@hankyung.com
입력 2014-04-15 16:29:57 수정 2014-04-15 16:29:57

#산업 , #생활경제 , #죽음을 부르는 학교폭력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