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JTBC '충격의 인터뷰'…손석희 공식 사과에도 비난 들끓어

입력 2014-04-17 11:15:04 수정 2014-04-17 11:15:0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JTBC 손석희 앵커가 지난 16일 박진규 앵커의 진도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의 부적절한 인터뷰 질문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앞서 JTBC 뉴스 속보 소식을 전하던 박진규 앵커는 해상 여객 침몰 사고에서 구조된 여학생과 인터뷰 하던 중 “한명의 친구가(사망한 사실을 알고 있느냐)”라고 물어시청자들의 원성을 샀다.

손석희 앵커는 16일 ‘뉴스9’ 오프닝에서 “지난 30년 동안 갖가지 재난 보도를 진행하면서 내가 배운 것은 재난보도는 더더욱 사실에 기반을 둬 신중하게 보도해야 한다는 점이다”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오늘 낮 여객 사고 속보를 전해드리는 과정에서 JTBC 앵커가 구조된 여학생에게 건넨 질문으로 많은 분이 노여워하시는 걸로 알고 있다. 어떤 변명도 필요하지 않다. 선임자로서 제대로 알려주지 못한 책임이 크다.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JTBC 측에서도 인터뷰 관련 공식 입장을 밝혀 사태 진화에 나섰다.

JTBC는 "사고 학생과 시청자 여러분께 심리적 상처를 드린 것에 사과드린다"고 전했다.

이같은 사과에도 불구하고 시청자들은 "인터뷰 보면서 따라 울었다" "여학생이 가뜩이나 사고로 인해 충격을 받은 상황에 말도 안되는 일이 일어났다"며 비난이 쇄도했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4-04-17 11:15:04 수정 2014-04-17 11:15:04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