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세월호 침몰, 수학여행 전면금지…위약금 정부예산 지원

입력 2014-04-22 11:22:00 수정 2014-04-22 11:22: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KBS 뉴스



교육부가 올 1학기 수학여행을 전면 금지한다고 밝혔다.

예정된 수학여행 취소에 따르는 위약금 문제는 정부예산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21일 교육부는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현장체험학습 안전대책 관련 시·도 교육청 교육국장 회의에서 17개 시·도교육청이 이같이 뜻을 모았다고 전했다.

교육부 관계자는 "문화체육관광부와 협의해서 항공사, 숙박업, 여행사 등에 학교 측과 원만한 합의를 보도록 유도하고 위약금을 물게 되는 상황이 발생하면 정부 차원의 지원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시·도교육청은 여름방학 체험학습에 대비해 수련시설에 대한 특별점검에 나선다. 또한 학생들이 수학여행이나 현장체험학습 등을 위해 단체로 선박이나 항공편을 이용해 이동할 경우 유의해야 할 안전메뉴얼을 만들어 각 학교에 보급할 예정이다.

이는 지난 16일 발생한 진도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로 수학여행에 대한 안전 문제가 제기된데 따른 조치다. 일각에서는 학창시절의 추억이 없어지게 됐다고 아쉬워하는 반응과 이미 가족여행이 보편화된 상황에서 수학여행은 교육적가치가 떨어진다는 비판도 제기됐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4-04-22 11:22:00 수정 2014-04-22 11:22: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