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2040 여성의 고질병 '소화불량'에 좋은 음식은?

입력 2014-04-29 10:59:59 수정 2014-04-30 09:17:5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20대 부터 40대 여성들의 84%가 평소 소화 불량에 시달리는 것으로 조사됐다.

제스프리와 오픈서베이는 전국 20-40대 여성 1000명을 대상으로, 소화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29일 공개된 자료에 따르면 응답자 중 7명 중 6명이 평소 소화가 안 되는 불편함을 겪는 것으로 조사됐다.

응답자의 84%가 “평소 소화가 안되어 불편을 겪는다”고 답했으며, 불편을 겪는 사람들 중 54%는 일주일에 한번 이상 소화가 잘 안 되는 느낌을 받는다고 전했다. 또 전체 응답자 중 47%가 지난 한달 간 소화불량으로 인한 복부 통증 혹은 불편함 때문에 잠에 들지 못하거나 깬 적이 있다고 응답해 20-40대 여성 사이에서 소화불량이 심각한 것으로 나타났다.

응답자의 대부분은 소화가 안될 때 나타나는 증상으로 속이 더부룩한 느낌(69%), 속 쓰림(15%), 잦은 트림(11%), 조기 포만감 및 식욕 저하(4%) 등을 꼽았고, 소화가 안 되는 이유로는 스트레스(45%), 불규칙한 식사(27%), 너무 빨리 먹는 습관(24%) 등을 꼽았다.

한경DB

을지대학교 식품영양학과 이해정 교수는 "평소 소화불량 증상이 있는 경우 소화를 돕는 과일과 채소를 꾸준히 섭취하는 것이 도움이 될 수 있다"며 "키위에 들어 있는 식이섬유와 단백질 분해 천연효소는 더부룩한 느낌을 줄여주고 소화를 촉진시키는 역할을 한다"고 말했다.

키위에만 함유되어 있는 천연 단백질 분해효소인 액티니딘(Actinidin)은 소화 개선에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액티니딘은 소화에 부담을 주기 쉬운 육류, 유제품, 콩 등 단백질 식품을 분해해 소화 전반에 도움을 주며, 아미노산 흡수를 개선하고 위와 장을 편안하게 해준다. 또한, 식이섬유는 대장 기능 개선에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져 있는데, 키위에는 약 2-3g의 식이섬유가 들어있어 1개를 섭취할 경우 성인여성의 충분섭취량 (23-30g/day) *의 10% 정도 섭취가 가능하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4-04-29 10:59:59 수정 2014-04-30 09:17:59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