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춘곤증 훌훌 털어버리는 제철음식

입력 2014-04-30 11:13:59 수정 2014-04-30 11:13:5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봄나물 /한경DB


날씨가 따뜻해지면서 오후만 되면 쏟아지는 잠때문에 곤란함을 호소하는 사람들이 많다.춘곤증은 겨우내 활동이 줄었던 신진대사 기능들이 봄을 맞아 활발해지면서 생기는 일종의 피로증세다. 이에 따라 봄이 오면 비타민 소모량이 겨울보다 3〜10배나 늘어나게 된다. 비타민 결핍이 되면 춘곤 증세가 더 심해지기 마련이다.

봄에 결핍되기 쉬운 비타민, 미네랄을 보충하는 데도 봄나물만 한 것이 없다.고들빼기, 씀바귀, 소루쟁이, 물쑥은 이른 봄에 나오는 봄나물들이다. 봄나물은 대부분 먹거리와 약재로 함께 쓰이는 양수겸장(兩手兼將)이다.

봄나물의 맛이 쓴 것은 안에 사포닌이란 쓴맛 성분이자 웰빙성분이 들어 있기 때문이다. 사포닌은 인삼의 약효 성분이 기도 하다. 봄나물이라고 하면 달래, 냉이, 씀바귀 등 어릴때 부른 동요에 등장하는 식물들이 먼저 떠오른다. 이들은 모두 이른 봄에 나온다. 달래는 마늘과 ‘사촌’이다. 달래에는 마늘의 대표적인 항암성분인 알리신이 들어 있어 매운맛이나지만 동시에 암 예방 효과가 기대된다. 피로 해소를 돕고 유해산소를 없애는 비타민 C도 풍부하다. 식욕을 되살리는 데도 그만이다. 뼈와 치아 건강을 돕고 한국인에게 가장 부족하기 쉬운 영양소인 칼슘이 봄나물 중 가장 많이 들어 있다.

달래는 깨끗이 씻은 뒤 고추장, 식초, 깨소금에 무쳐 먹거나(달래 무침) 된장국에 넣어 먹는 것이 좋다. 향이 독특한 냉이는 단백질 함량이 높은 채소로 유명하다. 비타민 B1(피로 해소, 부족하면 안절부절못하거나 걸핏하면화를 낸다)과 비타민 C(노화 방지, 피로 해소, 감기 예방)도 많이 들어 있다. 춘곤증이 심한 사람에게 냉이를 추천하는 것은 이래서다.

냉잇국이나 냉이 된장찌개는 멀찌감치 달아 난 식욕을 불러들이고 활력을 되찾게 한다. 냉잇국은 쌉싸름한 맛과 독특한 향, 잘근잘근 씹히는 맛이 있다. 된장국을 끓이더라도 시금칫국에는 조갯살, 아욱국에는 마른 새우가 어울리듯이 냉잇국에는 쇠고기를 넣어야 훨씬 더 깊은 맛이 난다. 냉이를 무치거나 국을 끓일 때는 잡티를 깨끗이 골라 내고 물에 씻을 때는 살살 주물러 풋내를 빼야 한다. 삶아서 물에 담가두면 쓴맛이 빠지고 부드러워진다. 된장도 조선된장을 써야 제맛이 난다.

<도움말 : 한국건강관리협회 김경민 과장 (가정의학전문의) >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4-04-30 11:13:59 수정 2014-04-30 11:13:59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