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월드컵 실시간 중계, 지상파를 비롯해 아프리카tv 등 경쟁 치열

입력 2014-06-18 11:16:01 수정 2014-06-18 11:16:01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대한민국과 러시아의 경기가 평일인 18일 오전에 진행됨에 따라 출근길 스마트폰으로 월드컵 중계를 제공하는 업체들의 중계 경쟁이 뜨거웠다.

KBS와 SBS, MBC 등 공중파 방송을 비롯해 아프리카TV 등 인터넷 스트리밍업체들도 대한민국과 러시아 경기를 실시간으로 중계방송했다. 특히 아프리카TV는 ‘2014 브라질 월드컵’ 특집 페이지를 마련하고 모든 경기를 모바일과 PC를 통해 생중계했다. 또한 김보성과 함께 오프라인 응원전 '2014 아프으리카tv 브라질 월드컵 이벤트'를 펼쳤다.

이날 아프리카TV 방송에서 김보성은 "제가 다 들어가고 싶습니다", "대한민국 전사들! 투혼을 발휘해야 합니다", "더욱 집중해야 합니다", "저희 아들 둘도 축구선수인데 주고 받는 게 중요하더라", "의리로 압박해야 합니다" 등의 발언으로 경기에 흥미와 재미를 더했다. 이어 김보성은 큰 목소리로 "대~한민국!"을 외치며 응원에 열기를 더했다.

아프리카TV는 ‘2014 브라질 월드컵’ 특집 페이지를 마련해 내달 14일까지 브라질 상파울루, 쿠라치바 등 12개 도시에서 개최되는 월드컵 전 경기를 모바일과 PC를 통해 생중계하며, 하이라이트, 월드컵.스타, 브라질에서 생긴 일 등 다채로운 동영상(VOD)도 전편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키즈맘 노유진 인턴 기자 kizmom@hankyung.com
입력 2014-06-18 11:16:01 수정 2014-06-18 11:16:01

#키즈맘 , #요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