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월드컵 알제리전 하는 날 뭘 먹지? 아웃백 립맥, 도미노피자 등 할인

입력 2014-06-20 15:34:10 수정 2014-06-20 15:34: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2014 브라질 월드컵으로 인한 외식업계의 '월드컵 프로모션'이 눈길을 끈다. 브라질 월드컵을 기념한 각종 한정판 메뉴가 등장하고, 평소 메뉴 값에서 할인을 해 주는 등 이벤트가 다양하다. 러시아전이 열렸던 지난 18일에 할인을 받지 못했다면 오는 23일에 알제리전이 있다는 사실을 꼭 기억하자. 평소 아이들이 먹고 싶어했던 간식을 저렴하게 챙길 수 있는 기회이니 놓치지 말 것.


아웃백은 치맥 대신 립맥을 권하는 월드컵 기념 할인 프로모션을 실시 중이다. 아웃백에서는 오는 8월31일까지 오후 6시 이후 방문 고객에게 오리지널 베이비 백립 1만원과 카스 생맥주 한잔을 1000원에 제공하는 아웃백 립맥 이벤트를 진행한다. 대한민국 대표팀의 경기가 있는 날에는 '스테이크하우스 나초'도 제공한다.

도미노피자는 한국 경기가 열리는 날(6월 18일, 23일, 27일)에 대한민국이 승리하거나 비기기만 해도 당일 하루 온라인 방문포장을 40% 할인해주는 '도미노 골든컵' 이벤트를 펼치고 있으며, 피자헛은 오는 30일까지 한국선수단의 승리를 기원하는 '방문포장 1만원 특별 할인' 이벤트를 실시한다.

롯데리아는 월드컵 한국전 경기가 열리는 하루 전날 오후 6~10시 사이에 응원복장을 하고 매장에서 응원멘트를 외치는 선착순 100명에게 아이스 아메리카노를 증정하는 펀펀 이벤트를 펼친다. 한국전 당일 오후 2~8시엔 불고기버거를 43% 할인된 1900원에 판매한다.

사진 / 대한축구협회 홈페이지


KFC에서는 브라질 월드컵이 열리는 오는 7월 13일까지 4인 가족이 먹을 수 있는 월드컵 특별메뉴 '응원 버켓'을 할인된 가격으로 판매한다. 버거킹은 윙킹과 스트립킹으로 구성된 월드컵 특별 메뉴 '킹 치킨팩'을 오는 7월 14일까지 한정판매한다. 맥도날드 역시 오는 7월 20일까지 '살사 치킨버거'를 한정판매하고, 24시간 배달 서비스도 실시한다.

이 밖에도 던킨도너츠는 한국 경기가 있는 날 오전 11시까지 모닝콤보를 3900원에서 대폭 할인된 가격인 1000원에 판매한다.

키즈맘 노유진 기자 kizmom@hankyung.com
입력 2014-06-20 15:34:10 수정 2014-06-20 15:34:10

#키즈맘 , #요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