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신성 김승규의 눈물, 아쉬움 속 희망을 봤다

입력 2014-06-27 10:30:00 수정 2014-06-27 10:30: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김승규, 인터뷰 중 눈물. 사진 / KBS 중계방송 캡쳐


대한민국과 벨기에 전을 마친 김승규 선수가 눈물을 보였다.

김승규는 27일 오전 5시(이하 한국시간) 브라질 상파울루의 아레나 코린치안스에서 열린 브라질월드컵 H조 벨기에와 3차전서 주전 골키퍼로 첫 출전했다.

한국은 전반 45분 벨기에의 드루르 선수가 퇴장 당해 수적 우위를 잡았지만 후반 32분 얀 베르통언에게 골을 허용하며 결국 0대1로 패했다. 그러나 국민들은 "김승규의 발견"이라며 국내 축구에 대한 희망을 엿봤다. 이날 FIFA 홈페이지에서 라이브문자중계를 통해 김승규에게 ‘굿세이브’라고 칭찬하기도 했다.

김승규는 인터뷰에서 “세 번째 경기라 부담도 됐는데 어떤 마음으로 경기 준비를 해야 하는지 알고 있어 큰 어려움은 없었다. 경기장에 들어간 순간 관중이 많아 긴장했지만 경기 초반을 잘 넘기자는 것이 맞아 떨어졌다”고 말했다.

이어 “내 실수로 실점하게 돼서 아쉬웠다”며 “상대 선수들이 얼굴만 봐도 아는 선수들이라 초반에는 긴장했지만 뛰어보니 똑같은 선수들이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월드컵 전에 팀의 목표는 후회 없는 경기를 하는 것이었다. 경기 전 미팅에서 선수들 마음속에 후회가 있다는 말을 했다. 마지막이라 생각하고 모든 걸 다 버리고 열심히 뛰자는 말을 했다”고 덧붙였다.

가장 아쉬웠던 경기는 알제리전이라고 말한 김승규는 마지막으로 "월드컵은 경험 쌓는 대회가 아닌 완벽하게 준비해서 최고의 실력을 보여야 하는 대회다"라며 "나는 오늘 경기를 경험이 아닌 실패로 생각하겠다. 다음 월드컵 때는 최고의 컨디션으로 나서겠다"고 전해 다음 월드컵에 대한 강한 의지를 불태웠다.

한편 한국은 1무 2패 성적으로 16강 진출에 실패했다.

키즈맘 인턴 기자 kizmom@hankyung.com
입력 2014-06-27 10:30:00 수정 2014-06-27 10:30:00

#키즈맘 , #요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