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탕웨이-김태용 감독 결혼, '만추' 커플 비하인드 스토리

입력 2014-07-03 09:33:00 수정 2014-07-03 10:27: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제공-롯데엔터테인먼트

중국 유명 배우 탕웨이가 '만추' 김태용 감독과 올 가을에 결혼한다.

2일 김태용의 소속사인 영화사 봄은 김태용 감독과 배우 탕웨이의 결혼 소식을 전했다. 영화 '만추'에서 감독과 배우로 함께 작업한 두 사람은 열 살의 나이차에도 불구하고, 영화 작업 이후에도 좋은 친구로 지내왔다. 지난해 10월, 광고 촬영을 위해 탕웨이가 내한했을 당시 두 사람은 친구에서 연인으로 발전하게 됐다.

두 사람은 영화사를 통해 "영화를 통해 우리는 알게 되었고 서로를 이해하게 되었습니다. 친구가 되었고 연인이 되었습니다. 이제 남편과 아내가 되려고 합니다. 물론 그 어려운 서로의 모국어를 배워야 함에도 불구하고 말이죠. 그 어려움은 또한 가장 행복한 순간이 될 것입니다"라고 결혼을 앞둔 소감을 알렸다.

이어 "우리는 그 과정에서 지금까지 그래왔듯이 서로를 더 깊이 이해하고 존경하게 되리라 믿습니다. 무엇보다 영화가 우리의 가장 중요한 증인이 될 것입니다. 우리를 격려해주시는 모든 분들에게 감사를 드리며, 세상의 모든 소중한 인연이 다 이루어지길 바랍니다"라고 덧붙였다.

연출자와 배우로 만나 삶의 동반자가 된 감독 김태용과 배우 탕웨이의 결혼식은 올 가을, 가족과 친지 등 가까운 지인들의 축복 속에 비공개로 치러질 예정이다.

한편 김태용 감독과 탕웨이는 지난 2012년에도 열애설에 휩싸여 한국과 중국 영화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당시 이들은 열애설을 부인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