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아파트 화장실 흡연 '5분내 위 아래층 다 퍼져' 간접흡연 심각

입력 2014-07-09 10:47:02 수정 2014-07-09 14:20:0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MBC 뉴스



아파트 화장실 흡연의 피해가 심각하다는 조사결과가 발표됐다.

환경부 국립환경과학원은 지난 8일 흡연과 미세입자 거동 특성 연구를 실시한 결과 “아파트와 공동주택 화장실에서 환풍기를 켜놓고 흡연할 경우 5분내에 유해성분이 있는 담배 연기가 위·아래 층으로 퍼진다”고 밝혔다.

다른 집으로 퍼진 담배 연기에는 비소와 크롬, 납, 카드뮴 등 인체에 치명적인 중금속의 농도가 지하철 등 다중이용시설보다 더 높은 것으로 확인됐다.

흡연을 하는 위·아랫집 모두 환풍기를 켜면 굴뚝효과로 담배 연기와 흡연 오염물질이 환풍구를 따라 아파트 옥상으로 빠져나간다. 하지만 소음과 관리 문제로 환기설비를 사용하지 않는 입주민이 90%를 넘는 것으로 드러났다.

주부들 입장에서는 화장실 뿐 아니라 아파트 발코니에서 개념없이 담배를 피우는 것도 골칫거리긴 마찬가지다.

어린 아이가 있는 집은 층간소음보다 더 괴롭다고들 하는 이웃집 담배연기 냄새.

네이버 키즈맘 카페 회원 bkmXXXX는 "담배 냄새에 민감해서 한밤중에 자다가도 안방 화장실에서 나는 담배연기 냄새에 잠이 깨기도 한다"면서 "아이를 키우는 주부 입장에서 고강도 금연정책이 발표되길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4-07-09 10:47:02 수정 2014-07-09 14:20:05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