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김수용 vs 임재범, 박수홍이 털어놓은 '여의도 전설'의 전말

입력 2014-07-11 10:56:00 수정 2014-07-11 10:56: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김수용 임재범 /KBS 2TV '해피투게더'


개그맨 김수용과 가수 임재범의 '전설'같은 일화가 공개됐다.

지난 10일 KBS 2TV '해피투게더3'는 해당 방송국 7기 공채 개그맨 특집으로 김수용, 박수홍, 남희석, 최승경 등이 출연해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박수홍은 "과거 김수용과 임재범이 싸울 뻔 한 적이 있다"며 "전설로 내려오는 일"이라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당시 김수용은 덩치도 있고 해서 여의도의 터줏대감이었다. 아무도 건드리지 못하는 존재"라고 김수용을 추켜세웠다.

이어 "김수용이 항상 가는 카페에서 임재범이 무시무시한 카리스마를 풍기며 앉아있었다. 임재범과 눈이 마주친 김수용이 눈싸움에서 지지 않으려고 애쓰다 복화술로 '오늘 관 짜라'고 했다"고 일촉즉발의 상황을 설명했다.

박수홍은 "그런데 임재범 씨가 다가오더니 '눈 깔아'라고 하더라. 김수용이 눈을 깔지 않으니까 피우고 있던 담배를 몸에 지졌다. 그제야 수용 씨도 '사람을 잘 못 본거 같네요. 죄송했습니다'라고 말했다"고 폭로했다.

김수용은 "그 얘길 왜 하느냐"며 박수홍에게 발끈하더니 "임재범에게 미안하다고 말할 상황도 아니었다. 임재범이 진짜 때릴 것 같아 너무 무서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4-07-11 10:56:00 수정 2014-07-11 10:56: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