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엄마가 꼭 알아야 할 수족구 궁금증 Q&A

입력 2014-07-15 14:10:35 수정 2014-07-17 10:29:12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2세 여아를 둔 주무 김모씨는 지난 주말까지 딸아이의 수족구로 마음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다. 2~3일은 음식을 먹지도 못하고 아파하다가 열이 많이 오르기도 했다. 다행히 지금은 증상이 호전됐지만 더위와 함께 일주일을 끙끙댄 아이는 왠지 기운이 없어 보이고 살도 빠졌다. 유행처럼 번진 수족구에 걸린 후, 엄마는 아이를 어떻게 챙겨줘야 할까. 초보 엄마들이 궁금해하는 수족구병 Q&A.

한경 DB


Q 수족구에 처방받은 항생제, 먹여도 될까요?

A 수족구는 바이러스 질환으로 대개 일주일 정도 앓고 나면 자연적으로 없어지기 때문에 항바이러스제나 항생제가 불필요하다. 아이 열이 너무 높거나 입안 염증이 너무 심해서 아파하는 등 증상이 매우 심한 경우에만 적절히 사용해야 한다.

박외숙 구리 함소아한의원 대표원장은 “한의학적으로 보면 수족구는 소화기의 열로 인해서 입과 손발바닥에 수포가 생기는 것으로 소화기의 열을 다스리고 소화되기 쉬운 음식위주로 먹여야 한다”고 조언했다.

열기를 적절히 순환시키지 못하고 몸 속에 쌓여있거나 평소에 열이 많았던 아이들이 수족구에 잘 걸리는데, 면역력이 매우 약한 아이들은 늦가을이나 겨울까지 걸리기도 하지만, 대개 무더위를 지나면서 유행정도가 약해지는 양상을 보이기 때문이다.

Q 수족구 입병엔 찬 음식 먹이는 것이 좋은가요?

A 아이 입안이 뜨거우니 찬 음식을 줘야 한다고 생각하기 쉽지만 차가운 음식은 장이 약해진 상태에 자극을 줘서 배탈이나 장염을 유발할 수 있다. 특히 여름철 과일인 참외나 수박, 자두는 설사를 유발하는 차가운 성질의 과일인데다 자극성이 강해 주의가 필요하다. 차가운 우유를 많이 주는 경우도 있는데 우유 또한 소화가 힘들고 설사를 유발할 수 있으므로 소량씩 미지근한 상태로 주도록 한다. 되도록 부드럽고 미지근한 유동식을 먹이도록 하는데 이 역시 힘들어한다면 짧은 기간 동안만 찬 음식을 준다.

돌 전후 아기들의 경우엔 계속 울며 보채면서 힘들어하고 밥을 덜 먹는 경우가 많은데 급성기의 통증은 하루 이틀 정도면 괜찮아지므로 크게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 또한 아이가 입안 물집 때문에 침을 많이 흘리고 잘 먹지 않으려고 할 때는 굳이 먹이려고 하지 않는 게 좋다. 오렌지 주스같은 신맛 나는 음식이나 소금기가 많은 음식, 많이 씹어야 하는 음식이나 향료를 넣은 음식은 입안을 자극하므로 먹이지 않는다. 먹이고 난 후에는 따뜻한 물로 입을 헹궈야 입 안의 음식찌꺼기로 인한 세균이 번식하지 않는다.

Q 첫째가 걸린 수족구, 둘째는 괜찮을까요?

A 수족구는 증상 자체는 심한 편은 아니지만 전염력이 높으므로 형제·자매 중에 걸린 아이가 있다면 같이 진료를 받는 것이 좋다. 수족구가 잘 걸리는 아이는 기본적으로 소화기의 열이 많은 아이들인데, 기본적으로 △구내염 등이 자주 반복되는 경우 △평소 과식을 많이 하는 경우 △밀가루나 유제품을 많이 먹는 경우 △자기 전 우유를 많이 먹는 경우△변을 힘들게 보거나 토끼똥처럼 보는 경우 등이다.

<수족구에 걸렸을 때 지켜야 할 것>


1.수족구에는 특별한 약이 없다. 휴식이 약이다.
2. 입안에 수포가 났을 때 스테로이드성분의 연고를 함부로 바르지 않는다.
3. 구내염이나 장염, 물사마귀에 자주 노출되는 아이들이 수족구에 잘 걸린다.
4. 열이 38도 이상이거나 구토, 경련 증상이 있을 때는 곧바로 병원에 간다.
5. 전염성이 강하므로 어린이집, 유치원 등 단체생활을 잠시 쉬도록 한다.
6. 외출 · 귀가시 손을 자주 씻겨주고 세탁도 자주 하도록 한다.
7. 단 음식을 자주 먹이지 않는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4-07-15 14:10:35 수정 2014-07-17 10:29:12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