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명수네 떡볶이' 윤종신, 김예림 언급하자 박명수 반응이…

입력 2014-07-16 15:25:35 수정 2014-07-16 15:25:3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박명수 제시카의 '냉면' / MBC 쇼음악중심 방송화면 캡쳐


가수 김예림이 피처링을 맡은 개그맨 박명수의 신곡 '명수네 떡볶이'가 발매된 가운데, 윤종신과 박명수가 주고받은 문자가 공개돼 네티즌들의 폭소를 자아내고 있다.

지난 15일 윤종신은 자신의 트위터 계정에 “박명수&김예림 피처링 '명수네 떡볶이'. 이후 박명수&윤종신 대화내용”이라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에는 박명수와 윤종신이 신곡 관련해서 주고 받은 문자 내용이 포함돼 있다. 윤종신이 “명수야 예림이 목소리 너무 작어. 좀 키우지”라고 보낸 문자에 박명수가 “모든 건 끝났어”라며 단호하게 답해 웃음을 준다.

이에 윤종신이 “목소리 때문에 쓴 건데”라고 답장을 보내자 박명수가 웃음 표시를 덧붙여 “기도나 해” 라고 능청스럽게 답해 대화는 마무리 됐다.

박명수 윤종신 문자 내용 / 윤종신 트위터


앞서 박명수는 2009년 그룹 ‘소녀시대’ 제시카와 ‘냉면’, 2010년 ‘카라’의 전 멤버 니콜과 ‘고래’, 2011년 ‘빅뱅’의 지드래곤과 함께 ‘바람났어’ 등을 발표한 바 있다. 이와 같이 아이돌 가수와의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선풍적으로 인기를 끌었던 박명수가 김예림의 지원사격을 통해 또 한 번 '붐'을 일으킬 수 있을 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명수네 떡볶이'는 프로듀서 UL의 담백하면서도 재치 있는 보컬과 투개월 김예림의 유혹하는 듯 몽환적인 목소리가 어우러졌다. 박명수는 진성, 가성을 오가다 호통 개그를 삽입하는 등 곳곳에서 자신의 매력을 발산했다. 귀에 쏙쏙 들어오는 재치 넘치는 가사도 재미를 더한다.

‘고민고민 하지마 걸’, ‘오늘밤 나 바람 났어’ 등 패러디 가사를 비롯해, 떡볶이 가게 주인인 듯한 박명수와 손님 김예림의 대화도 웃음을 자아낸다. ‘아저씨 한 입만 먹을 수 있나요 돈은 없어요’라는 김예림의 노래에 박명수는 ‘돈이 없는 것은 네 사정 우리 가게도 불경기’라고 화답한다.

또한 ‘맵고 달콤한 여기 명수네 떡볶이’, ‘속이 꽉찬 김말이 바삭바삭 오징어 튀김’, ‘떡볶이 떡볶이 어묵 어묵’ 등 식욕을 유발하는 유쾌한 가사들이 담겨 있다.

키즈맘 노유진 인턴 기자 kizmom@hankyung.com
입력 2014-07-16 15:25:35 수정 2014-07-16 15:25:35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