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클레멘타인' 어떤 영화? 이동준 "이경규 심정 이해"

입력 2014-07-17 14:05:10 수정 2014-07-17 14:05:1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클레멘타인에 출연한 이동준 /MBC '라디오스타'


2004년 개봉됐던 영화 '클레멘타인'이 때아닌 이슈가 되고 있다.

지난 16일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이동준은 2004년 개봉한 영화 '클레멘타인'으로 50억원을 손해봤다고 고백했다.

이동준은 이날 방송에서 "스티븐 시걸을 믿고 52억을 투자해 '클레멘 타인'을 제작했다"며 "흥행에 참패해 2억 정도만 회수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경규의 심정을 이해할 수 있다"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이동준은 "조금 더 있다가 개봉하려 했는데 시기가 앞당겨졌다. 결국 '트로이'와 같은 시점에 상영됐다"면서 "스티븐 시걸이 출연하지 않았더라면 결과는 더 괜찮았을 것"이라고 토로했다.

'클레멘타인'은 불법 이종격투기 선수로 전락한 태권도 챔피언이 납치된 딸을 구하기 위해 목숨을 건 한 판 승을 그린 액션 영화다.

한미 합작 영화로 할리우드배우 스티븐시걸이 출연해 당시에도 화제를 모았다. 당시 스티븐 시걸은 '클레멘타인' 출연료로 100만 달러(한화 약 12억 원)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키즈맘 뉴스팀 kizmom@hankyung.com
입력 2014-07-17 14:05:10 수정 2014-07-17 14:05:1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