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운명처럼 널 사랑해' 야릇한 태교교실신, 깨알 디테일 비결은 실제 부부

입력 2014-07-18 17:06:59 수정 2014-07-18 17:06:5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드라마 ‘운명처럼 널 사랑해’가 매회 새로운 명 장면을 쏟아내 시청자들의 눈과 귀를 즐겁게 만들고 있다.

MBC 수목 미니시리즈 '운명처럼 널 사랑해'(주찬옥, 조진국 극본/이동윤 연출/(주)넘버쓰리픽쳐스, 페이지원필름(주) 제작)(이하 '운널사')의 지난 5회에는 본격적으로 결혼생활을 시작한 장혁과 장나라의 동거가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는 태교교실에 함께 간 건(장혁 분)과 미영(장나라 분)이 태교 부부 모델로 뽑혀, 많은 부부들 앞에서 임산부 마사지 시범을 보이는 장면이 방송됐다. 이 과정에서 가슴 마사지라는 난관에 봉착한 건과 미영의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미영의 겨드랑이 사이로 손을 뺀 채 허공에 손을 빙빙 돌리는 건과 ‘얼음’이 돼버린 미영의 모습이 폭소를 자아냈다.

이 장면이 전파를 타자마자 인터넷 포털 사이트에는 ‘태교교실’이 실시간 검색어에 오를 만큼 큰 화제를 모았다. ‘태교교실씬’이 화제의 명 장면으로 탄생된 원동력에는 장혁과 장나라의 능청스러운 연기, 카메오로 등장한 박희진의 존재감 외에 숨은 1인치가 있다. 숨은 1인치는 실제 부부들로 이루어진 보조 출연자. 이날 보조출연자들은 실제 부부인 만큼 발부터 종아리, 심지어 가슴에 이르기까지 아내를 마사지 해주는 남편들의 자연스러운 모습을 그려내며, 뻘쭘한 장혁의 모습과 대조를 이뤄 장면에 코믹함을 배가시켰다.

이에 ‘운널사’ 제작진은 “이날 태교교실씬에 출연한 보조출연자들이 실제 부부”이라고 밝힌 뒤 “장면에 리얼리티를 살리기 위해서 섭외에 공을 들였다. 공들인 만큼 시청자 분들께서 재미있게 봐주셔서 감사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4-07-18 17:06:59 수정 2014-07-18 17:06:59

#키즈맘 , #요리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