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천이슬 vs 박기량, 자존심을 건 민낯 대결…승자는?

입력 2014-07-18 18:15:00 수정 2014-07-18 18:15: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박기량 천이슬 민낯 공개 / KBS 방송 캡쳐


‘해피투게더’에서 박기량과 천이슬이 민낯을 공개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는 여신 특집으로 먹방 여신 김신영, 야구 여신 박기량, 양상국의 여신 천이슬, 아이돌 여신 지연, 홍대 여신 레이디제인, 개그 여신 김나희가 출연했다.

이날 천이슬은 “화장을 했을 때와 안 했을 때 이미지가 많이 다르다. 안 한 건 청순해 보이고 한 건 세 보인다”고 말해 사람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어 천이슬은 게임 벌칙으로 화장을 지우게 됐다.

천이슬은 화장을 모두 지운 민낯임에도 하얗고 투명한 피부와 청순한 미모를 자랑해 출연진의 감탄을 자아냈다.

이어 박기량 역시 게임 벌칙으로 메이크업을 모두 지웠다. 인조 속눈썹을 떼어내고 세안을 하고 돌아온 박기량 역시 눈부신 미모를 뽐냈다.

그러던 중 박기량의 볼에 있는 상처에 출연자들의 시선이 집중됐다. 이에 박기량은 "세 살 때 다친 흉터인데 안 없어진다. 피부 이식도 해봤는데 사라지지 않는다"며 아쉬운 마음을 드러냈다.

박기량이 민낯을 공개하자 출연진들은 “화장을 안 하는 게 더 예쁘다”, “짙은 화장이 예쁜 얼굴을 가리고 있었다”, “왕조현과 포카혼타스를 닮았다”며 감탄을 쏟아냈다.

키즈맘 노유진 인턴 기자 kizmom@hankyung.com
입력 2014-07-18 18:15:00 수정 2014-07-18 18:15: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