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추사랑 엄마' 야노 시호, 방한…한국 활동 시동?

입력 2014-07-24 18:24:59 수정 2014-07-24 18:24:5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야노 시호 /한경DB


추사랑의 엄마로 친숙한 야노 시호가 방한해 본격적인 한국 활동을 예고했다.

야노 시호는 24일 서울 청담동 갤러리 살롱드 에이치에서 열린 '훌라(FURLA) 14 FW 프레젠테이션'에 참석했다.

이날 야노 시호는 올 화이트 수트를 착용하고 깔끔하게 헤어를 정리해 매니시한 매력을 뽐냈다. 특히 재킷 사이로 살짝 보이는 바디 라인을 당당히 드러내며 일본의 톱 모델다운 애티튜드를 선보였다.

한 매체에 따르면 야노 시호는 최근 워킹 비자를 발급 받고 패션, 화보 등 한국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한편, 야노 시호와 추성훈은 2년여의 결혼 끝에 2009년 결혼했다. 당시 최고 인기 모델과 종합격투기 선수의 만남으로 일본 현지에서도 큰 이슈를 모았다. 이들은 결혼 후 3년만에 임신, 국민적인 인기를 받고 있는 추사랑을 낳았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4-07-24 18:24:59 수정 2014-07-24 18:24:59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