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리얼스토리 눈' 서세원 서정희 폭행 CCTV 공개 '파장'

입력 2014-07-25 09:40:00 수정 2014-07-25 09:45: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세원 서정희 CCTV /MBC '리얼스토리 눈'


남편 서세원으로부터 폭행을 당하는 서정희의 모습이 고스란히 담긴 폐쇄회로(CCTV) 영상이 공개돼 파장을 주고 있다.

지난 24일 MBC '리얼스토리 눈'에는 연예계 대표 잉꼬 부부로 알려졌던 서세원, 서정희 부부가 파경에 이르게된 사연이 낱낱이 방송됐다.

앞서 5월 청담동의 한 오피스텔 지하 주차장 엘리베이터에서 서세원이 아내 서정희를 폭행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서세원은 가벼운 몸싸움임을 주장했지만, 서정희는 이를 부인하며 남편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요구했다.

이 사건 후 딸과 함께 미국에 거주 중인 서정희는 미디어 앞에 나서게 된 이유에 대해 "많은 이야기들이 밖에 돌고 있다는 것이 내 마음을 힘들게 했기 때문에 용기를 냈다"고 말했다.

그는 서세원에 대해 '화가 나면 절제하기 힘든 감정 기복이 힘든 사람'이라고 설명했다.

서정희는 폭행 당시의 상황에 대해 "내가 일어나려하자 욕을 하면서 나를 앉혔다. 그리곤 요가실 안으로 끌고 들어갔다. 내 위에 올라타더니 목을 조르기 시작했다. 눈알이 빠질 것 같았다"며 눈물을 글썽였다.

이어 "기억이 안 날 정도다. 남편이 내 왼쪽 다리를 잡기 시작했다. 끌려서 엘리베이터까지 가게 됐다"며 "19층에 올라갔을 때 계속 끌린 채 집으로 갔다. 그 때 경찰이 오게 된 거다"라고 털어놨다.

한편, 서세원의 누나는 제작진에게 "부부가 다 싸움을 하는 거지"라면서도 "때리지도 않았는데 때렸다고 하고 그러니까 너무 속상하다. 내 동생(서세원)은 손찌검 하는 사람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4-07-25 09:40:00 수정 2014-07-25 09:45: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