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리얼스토리 눈' 서정희 "일본간다던 서세원, 화장실서 홍콩 다녀온 증거 숨겨"

입력 2014-07-25 10:56:00 수정 2014-07-25 11:24: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정희가 남편 서세원과의 폭행 사건 전말을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리얼스토리 눈'에서는 서세원-서정희 부부의 숨겨진 이야기와 부부 이혼 소송의 단초가 된 폭행 사건 현장 CCTV가 공개됐다.

지난 5월 10일, 청담동의 한 오피스텔 지하 주차장에서는 서세원이 아내 서정희를 폭행하는 사건이 일어났다. 서세원은 가벼운 몸싸움임을 주장했지만, 서정희는 이를 부인하며 남편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요구했다.

하지만 현장을 촬영했던 CCTV 영상에는 서정희가 바닥에 누워 엘리베이터로 끌려가고, 서세원에게 다리 한쪽만 잡힌 채 반항도 못 하고 끌려가는 모습이 포착됐다. 서정희는 당시 상황에 대해 "어떤 문제에 대한 말을 심하게 해서 내가 일어나려고 하자 욕을 하면서 어깨를 잡고 앉혀 버렸다"며 "그대로 그 옆에 있는 요가실로 끌려 들어갔다"고 말했다.



그는 "서세원이 내 위에 올라타 목을 조르기 시작했고, 눈알이 빠질 것 같은 느낌을 받았다. 그 시간이 얼마였는지 기억이 안 날 정도다. 내가 탁 잡히는 바람에 바닥에 넘어져 쓰러지게 됐고, 왼쪽 다리를 잡혀 그대로 엘리베이터까지 끌려갔다. 19층에 올라갔을 때도 계속 끌려서 갔다. 우리 집으로 가는 사이에 경찰이 출동했다"고 설명했다. 바로 병원으로 이송된 서정희는 꼬리뼈 등 전신 타박상과 찰과상으로 전치 3주 진단을 받았다.

그러나 서세원의 친누나는 "부부가 다 싸움하는 거지. 때리지도 않았는데 때렸다고 하고 그러니까 너무 속상하고 내 동생은 평생 손찌검하고 그런 사람 아니다"라고 억울함을 호소했다.

폭행 사건 후 딸이 살고 있는 미국으로 떠나 이달 초 이혼 소송을 제기한 서정희는 서세원과의 파경을 결심한 결정적인 이유를 고백했다.

서정희는 "믿었던 남편에게서 어떤 아주 작은 문자를 발견하게 됐다"며 한 여성이 서세원에게 보낸 문자메시지를 공개했다. 문자에는 'XX오빠랑 둘이 다녀와. 나 집에서 쉴래'라고 적혀 있었다.

서정희는 "'남편이 일본을 다녀오겠다'고 했는데 사실은 홍콩을 다녀왔다. 그래서 여권을 달라고 했더니 갑자기 배가 아프다고 화장실을 갔다왔다. 화장실에서 입출국 날짜를 다 지워서 나왔다"며 "조카한테 (지출) 내역서를 떼어 달랬는데 다른 호텔, 홍콩에서 먹은 것과 아울렛에서 쇼핑 다닌 것 등을 내가 알게 된 거다"고 서세원의 외도를 주장했다.

외도의 당사자로 지목된 여성은 제작진과의 전화인터뷰를 통해 "그런 일이 없다. 서정희가 오해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으며 서세원의 지인은 "서세원이 잘나가는 것도 아니고 돈이 많은 것도 아닌데 누가 좋다고 하겠느냐"고 외도설을 부인했다.

서정희는 "19살에 결혼해 32년간 남편만 보고 살았다. 내가 바란건 단지 '미안하다'는 말 뿐이었다"며 끝내 눈물을 쏟았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4-07-25 10:56:00 수정 2014-07-25 11:24: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