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휴가 가기 전 필수 체크 '친환경 여행수칙'

입력 2014-07-30 14:28:00 수정 2014-07-30 14:28: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여름휴가 /한경DB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가정과 여행지에서 실천하기 쉬운 친환경 행동 요령이 공개됐다.

환경부 누리집은 '친환경 여행수칙'을 통해 작은 실천으로 휴가비를 절약하고 온실가스 발생을 줄여 환경을 개선할 수 있는 방법을 소개했다.

우선 여행 출발 전 가정에서 실천할 4가지 행동은 △에너지 새는 곳 점검하기 △불필요한 가전제품 플러그 뽑기 △냉장고 비워 전력 손실 막기 △생태관광지 같은 친환경 여행지 선정하기 등이다.

여행을 떠날 때 실천할 3가지 행동은 △자가용보다 대중교통 이용하기△승용차에 불필요한 짐 싣지 않기 △타이어 공기압 점검하기 등이다.

일반적으로 타이어 공기압이 10% 감소할 때 연비가 1% 낮아지며 적정 공기압 유지만으로 연간 1,430리터의 휘발유(리터당 1,853원)를 쓰는 차량의 경우 약 2만 6,500원을 절약할 수 있다.

피서지에서 실천할 행동 3가지는 △재활용품 분리수거 실천하기 △일회용품 사용 자제하기 △음식물쓰레기 구분해 버리기 등이다.

유리병과 페트병을 재활용하게 되면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는 효과를 거둔다. 440g의 유리병과 500ml 페트병 1개를 제작할 때 평균적으로 각각 354g과 73g의 이산화탄소가 배출된다.

환경부는 이번 친환경 여행수칙이 많은 국민이 실천할 수 있도록 다양한 홍보 수단을 통해 적극적으로 홍보할 계획이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4-07-30 14:28:00 수정 2014-07-30 14:28: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