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인터넷서 구입한 발기부전치료제-여성흥분제, 효과 있나 봤더니

입력 2014-07-31 16:36:59 수정 2014-08-01 09:16:03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온라인 판매 ‘발기부전치료제’ 등 검사 결과 모두 ‘가짜’
안전성 검증 안되 심각한 부작용 우려

인터넷상에서 불법 판매되고 있는 발기부전치료제와 여성흥분제. /식품의약품안전처

온라인상에서 불법으로 판매되고 있는 발기부전치료제와 여성흥분제가 가짜인 것으로 조사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인터넷 등을 통해 ‘발기부전치료제’와 ‘여성흥분제’로 광고·표시되어 불법으로 판매되는 제품 각각 12개와 8개를 시험 검사했다.

공개된 결과에 따르면 검사한 제품 모두 안전성과 유효성을 보증할 수 없었다. ‘발기부전치료제’로 표시된 제품의 경우 2개는 표시된 유효성분의 약 2배 함량이 검출되었고, 3개 제품은 함량 미달, 나머지 7개는 다른 성분이 검출됐다.

이중 8개는 ‘비아그라’, ‘시알리스’ 등과 같이 허가 받은 의약품의 제품명을 도용했고, 나머지 4개는 ‘맥O정’ 등 다른 이름을 사용했다.

‘여성흥분제’로 표시된 제품의 경우 포장에 성분 표시가 없거나, 성분 표시가 있는 경우도 검사 결과 해당 성분을 포함하고 있지 않았다.

여성흥분제의 경우 식약처에서 허가된 적이 없으며, 검사한 제품은 ‘스패OO플O이’ 등의 이름으로 불법 유통되고 있었다.

식약처는 ‘발기부전치료제’는 전문의약품이며 오·남용우려의약품으로 관리되고 있어 반드시 의사의 진단·처방에 따라 약국에서 구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는 과량 복용 시 심근경색, 심장 돌연사 등의 치명적인 심혈관계 이상 반응은 물론, 시력 상실, 청력 감퇴 등의 감각기관 부작용까지 유발할 수 있다.

키즈맘 김예랑 기자 yesrang@hankyung.com
입력 2014-07-31 16:36:59 수정 2014-08-01 09:16:03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