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마마' 송윤아 "우리 아들, 내가 배우인 줄 몰라"

입력 2014-07-31 17:19:14 수정 2014-07-31 17:19:1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마마' 송윤아 문정희 / imbc 홈페이지


배우 송윤아가 엄마는 배우인 줄 모르고 아빠는 경찰인 줄 알고 있다는 아들에 대한 이야기를 털어놨다.

MBC 새 주말드라마 '마마'(극본 유윤경·연출 김상협) 제작발표회가 3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63빌딩에서 진행됐다. 이날 현장에는 김상협PD, 송윤아, 정준호, 문정희, 홍종현, 최송현, 손성윤, 윤찬영, 조민아 등이 참석했다.

송윤아는 SBS '온에어' 이후 6년 만의 컴백에 대해 “시간이 지난 걸 체감을 못 했다. 일을 시작하고 보니까 6년 만이다”라며 “집에서 아기 키우는 엄마들은 다 똑같지 않을까 싶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우리 아들은 사실은 제가 연기를 하는 사람인 줄 모르고 자랐다. 아빠에 대해서는 각인이 잘 돼 있다”라며 “아들이 경찰관 분들 앞에서 ‘우리 아빠도 경찰이다’라고 말한 적이 있다. ‘공공의 적’ 재방송을 많이 봐서 그런 것”이라고 말해 사람들의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송윤아는 남편이자 배우인 설경구가 안방복귀를 많이 응원해주고 있다고 밝히며 설경구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표현하기도 했다.

그리고 "남편은 제가 늘 다시 일을 빨리 하기를 원했지만 제가 더 아기를 키우고 싶다고 했다. 여자들에게는 애교를 피우는 편인데 남자들에게는 그렇지 못하다. 오히려 설경구가 새벽마다 일어나서 제가 촬영장에 나올 때 레몬차를 보냉병에 담아 준다. 고맙다"는 말도 전했다.

오는 8월 2일 첫 방송되는 ‘마마’는 죽음을 앞두고 하나뿐인 아이에게 가족을 만들어 주려는 한 여자와, 남편의 옛 연인과 세상 둘도 없는 친구가 되는 다른 한 여자의 우정을 그린 드라마다. 송윤아는 '마마'에서 태주(정준호)의 옛 연인이자 캐나다에서 성공한 만화작가 싱글맘 한승희 역을 맡았다.


키즈맘 노유진 인턴 기자 kizmom@hankyung.com
입력 2014-07-31 17:19:14 수정 2014-07-31 17:19:14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