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서정희, "CCTV 절대 조작 아니다" 강력 주장

입력 2014-08-01 16:16:10 수정 2014-08-04 14:08:37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서정희가 '연예특종'을 통해 CCTV 화면 조작의혹을 제기한 서세원측 주장을 반박했다.

결혼 32년 만에 파경을 맞은 서세원과 서정희. 얼마 전 부부 간에 일어났던 폭행 사건 현장 CCTV가 공개된 것에 대해 서세원의 측근이 "CCTV 화면이 편집된 것 같다"라고 의혹을 제기해 논란이 가중되고 있는 상황. 이와 관련해 JTBC '연예특종'은 서정희와의 인터뷰를 통해 CCTV 조작설에 따른 입장을 확인했다.

지난달 30일, 방송을 통해 입장을 전달한 서세원 측근은 "사건 현장에 있었고 10년 동안 같이 일했던 사람이다. 우리도 입장발표를 하려고 준비 중이다. 보도내용과 사실이 다른 부분이 많이 있다. 왜 그랬는지는 모르겠지만 CCTV 화면이 많이 편집된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 날 방송을 접한 서정희는 "상식적으로 (CCTV 화면) 조작을 누가 하냐"라며 "사고 직후 바로 경찰이 확보해 가지고 간 원본"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CCTV는) 바로 검찰로 넘어가 (법원에서) 접근금지가처분 판결을 내린 것"이라며 법원에서도 판결난 상황이라고 강조하며 서세원 측의 주장을 강력히 부인했다.

'연예특종'에서 입수한 서세원-서정희 부부의 접근금지가처분 신청에 대한 서울가정법원의 판결문(2014.7.2자)에는 "이 사건이 발생할 당시 행위자(서세원)는 피해자(서정희)를 밀어 의자에 강제로 앉히거나 피해자(서정희)의 다리를 잡아끌어 엘리베이터에 태우고 내려 이 사건 주거지 현관 앞까지 끌고 가는 등의 방법으로 피해자(서정희)를 폭행한 사실이 인정된다"라는 내용이 명시돼 있다. 서세원의 행위가 폭행으로 인정됐다는 사실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서정희는 CCTV에 찍힌 엘리베이터 속 의문의 남성들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건장한 체구의 이 남성들이 서세원 측근들이었고 폭행에도 동조했다는 주장이다.

앞서 서세원의 한 측근은 방송을 통해 "싸움을 말리려고 엘리베이터로 갔다가 CCTV에 찍혔다. 당시 서정희가 자신을 납치하려한다고 소리쳐서 잡지 못했다. 서정희를 구급차까지 데려간 사람도 서세원의 매니저"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서정희는 이를 반박하며 "그 사람들은 나를 엘리베이터로 밀어 넣는 것에 동조한 사람들"이라고 주장했다.

구급차까지 매니저가 자신을 데려갔다는 서세원 측 주장에 대해서는 "19층부터 나와 서세원은 따로 분리돼있었다. 또 나는 경찰차로 이송됐다. 절대 같이 가지 않았다. 나를 엘리베이터에 밀어 넣은 사람과 어떻게 같이 가냐"라며 황당하다는 입장을 전했다.

폭행 사건 이후 서세원이 장모(서정희의 모친)를 만나 사과했다는 부분에 대해서도 양측의 입장은 달랐다. 서세원은 "장모를 만나서 사과를 했다"고 했지만 서정희는 "장모를 만나지도 않았다"고 밝혔다. 양측의 입장은 계속 엇갈리고 있다.

폭행 사건, CCTV 영상에 대해 서로 다른 주장을 펼치고 있는 서세원과 서정희의 진실공방은 1일 저녁 9시 50분 JTBC '연예특종'에서 공개된다.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4-08-01 16:16:10 수정 2014-08-04 14:08:37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