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슈퍼맨이 돌아왔다' 추사랑 3종 애교 공개… "아빠 일어나"

입력 2014-08-01 17:09:14 수정 2014-08-01 17:09:1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슈퍼맨이 돌아왔다' 추사랑 / KBS


추사랑이 깜찍한 외모만큼이나 귀여운 애교를 선보여 방송 전부터 화제가 되고 있다. 추사랑은 피곤한 아빠 추성훈을 깨우기 위한 '특급 애교' 3종 세트를 선보였다.

오는 3일 방송되는 KBS 2TV ‘해피선데이-슈퍼맨이 돌아왔다’(이하 ‘슈퍼맨’)에서는 추사랑이 아빠 추성훈의 단잠을 특급 애교로 깨우는 모습이 공개된다.

나른한 오후, 피곤했던 추성훈은 "사랑아 아빠 졸려서 잔다. 혼자 놀아야 된다"고 거실 한가운데 누웠다. 추성훈이 낮잠을 자겠다는 말이 떨어지기 무섭게 사랑이는 "안돼"라고 답하며 아빠의 몸 위로 수직 다이빙을 시도했다. 추사랑의 공격에도 불구하고 추성훈은 "안돼 아빠 잘 꺼야"를 연발하며 꿈쩍도 하지 않았다. 이에 자극받은 추사랑의 노련한 아빠 깨우기 3종 병기가 가동됐다.

추사랑은 추성훈의 몸 위에 폴짝 올라가 1단계로 누르기를 시작했다. 그러나 추사랑의 가벼운 몸무게에 꼼짝할 추성훈이 아니었다. 아빠가 일어날 기색이 없자 추사랑은 아빠의 목 위에 올라타 얼굴을 껴안으며 2단계인 조르기에 들어갔다.

아빠 추성훈은 딸의 귀여운 애교에 잠자기는커녕 사랑이를 향해 뽀뽀 공격을 이어갔다. 그러나 후퇴할 사랑이가 아니었다. 마지막으로 아빠 티셔츠 속에 쏙 들어간 사랑이는 까르르 웃으며 아빠 깨우기에 쐐기를 박았다. 추성훈은 잠자기를 포기한 채 웃음을 터트리며 사랑이를 꼭 안았다.

아빠를 깨우는 미션을 완수한 추사랑은 고사리 손으로 이마 땀을 닦으며 "아이고 더워라"라고 말해 또 한번 웃음 자아냈다는 후문이다.

키즈맘 노유진 인턴 기자 kizmom@hankyung.com
입력 2014-08-01 17:09:14 수정 2014-08-01 17:09:14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