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김해여고생살인사건, 공소장 살펴보니 '인면수심'의 범죄

입력 2014-08-04 18:39:04 수정 2014-08-05 09:26:58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김해여고생 살인사건 /MBC


김해 여고생 살인사건의 잔혹한 범행수법이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창원지방검찰청은 지난 5월 여고 1학년 윤모(15)양을 마구 때려 숨지게 하고 시신을 훼손한 혐의(살인·사체유기 등)로 양모(15), 허모(15), 정모(15)양 등 여중생 3명과 윤양을 유인해 성매매를 시키고 시신 유기를 방조한 김모(24)씨를 구속기소했다. 이들과 공모한 이모(25), 허모(24)씨, 또 다른 양모(15)양 등 4명은 대전지방검찰청에서 구속기소했다.

4일 창원지검의 공소장에는 현재 1심 진행 중인 여중생 3명과 범행에 가담한 이씨 등의 인면수심의 범행이 드러났다.

이들은 3월 15일께 고등학교에 갓 입학한 윤양이 김씨를 따라 가출하자 부산의 한 여관에서 함께 지내며 성매매를 강요해 받은 화대로 생활을 이어갔다.

윤양 아버지가 가출신고를 한 사실을 알게 된 이들은 3월 29일 윤양을 집으로 돌려보냈다.

그러나 성매매 강요 사실이 알려질 것을 두려워해 다음날 윤양을 울산의 한 모텔로 다시 데려가 다시 성매매를 시켰다.

4월 4일 모텔 내 컴퓨터를 이용, 페이스북에 접속한 윤양이 자신들의 위치를 노출했다는 이유로 구타하기 시작했다. 이씨 등 남성들은 윤양과 여학생들을 번갈아가며 1대 1 싸움을 시키고 구경하거나 집단 폭행했다.

또 냉면 그릇에 소주 2병을 부어 마시도록 하고 나서 윤양이 구토하면 토사물을 강제로 먹이기도 했다.

윤양이 "너무 맞아 답답하니 물을 뿌려달라"고 부탁하자 윤양의 팔에 수차례 끓는 물을 붓기도 했다. 뿐만아니라 윤양 몸 곳곳에 상처가 났는데도 '앉았다 일어서기' 벌을 100회씩 시켰고 윤양이 집에 가고 싶다고 이야기할 때마다 때린 것으로 조사됐다.

4월10일 윤양은 대구 한 모텔에 주차된 승용차 뒷좌석 바닥에 웅크려 급성 심장정지로 숨졌다.

이들은 숨진 윤양의 시신을 유기하기로 하고 다음날 경남 창녕군 대지면의 한 야산으로 갔다.

남성들은 윤양 얼굴을 알아보지 못하게 하려고 미리 준비한 휘발유를 시신 얼굴에 뿌리고 불을 붙여 그을리게 하고 나서 시멘트를 반죽해 시신 위에 뿌리고 돌멩이와 흙으로 덮어 암매장했다.

윤양을 암매장한 남성들은 대전에서 양양에게 성매매를 시키려다가 성매수 남성이 양양이 '꽃뱀'이라고 의심하자 해당 남성 구타하다가 살해하기도 했다.

이들은 현재 창원구치소와 대전구치소에 각각 수감돼 1심 재판을 받고 있다.

경찰은 집에서 나간 딸이 연락되질 않는다는 윤양 부모의 신고를 받고 수사를 시작, 지난 5월2일 이들을 체포했다.

김영대 창원지검 차장검사는 "범행수법이 잔혹해 이들에 대해 법정최고형을 구형하는 등 엄벌에 처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피해자 윤양의 가족은 생업도 포기한 채 창원과 대전을 오가며 피고인들의 처벌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양의 아버지는 "무서움에 떨었을 아이가 생각나 억울하고 화가 난다"며 "잔인한 범죄를 저지른 만큼 제대로 처벌 받아 딸과 같은 범죄의 희생양이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키즈맘 뉴스팀 kizmom@hankyung.com

▶ 키즈맘 POLL 참여하고, 기프티콘 받자!
입력 2014-08-04 18:39:04 수정 2014-08-05 09:26:58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