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잊혀진 디바 정애리, 향년 62세에 실족사로 안타깝게 별세

입력 2014-08-11 17:26:04 수정 2014-08-11 17:28: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정애리 / 온라인커뮤니티


가수 정애리가 향년 62세의 나이로 별세했다.

정애리의 사위는 11일 "10일 오후 10시 30분쯤 어머니께서 반포 한강공원에서 산책하던 중 실족사로 갑작스럽게 돌아가셨다"며 "병원으로 옮겼으나 안타깝게 세상을 떠나셨다"고 밝혔다.

가수 정애리는 1977년 데뷔 앨범 ‘봄 여름 가을 겨울’을 발표하고 타이틀곡 ‘봄 여름 가을 겨울’과 수록곡 ‘얘야 시집가거라’로 큰 인기를 끌며 스타 반열에 올랐다.

이후 1979년 ‘퇴계로의 밤’으로 또 한 번 사랑을 받았으나 1981년 ‘어이해’ 발표 이후 대중의 관심에서 밀려나며 별다른 음악 활동을 하지 않았다. 이 때문에 가수 정애리를 기억하는 이들은 50~60대 층이 대부분이다.

정애리의 유족으로는 두 딸이 있으며 빈소는 서울 한남동 순천향대학병원에 마련됐다. 발인은 오는 13일 정오에 치러진다.

키즈맘 노유진 인턴 기자 kizmom@hankyung.com

▶ 우리 아기를 위해 고른 최고의 스킨케어 제품은?
입력 2014-08-11 17:26:04 수정 2014-08-11 17:28:09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