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김가연, 임요환과 결혼식은 50세 전에 꼭? "뿌린 게 얼만데!"

입력 2014-08-13 10:17:00 수정 2014-08-13 10:18:14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김가연 임요환 결혼식 계획 / KBS 방송 화면 캡쳐


배우 김가연이 전 프로게이머인 남편 임요환과의 결혼 계획을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김가연은 지난 12일 방송된 KBS2 '1대 100'에 출연해 아이큐가 138이라고 밝히는 등 비상한 두뇌를 자랑했으며, "50세가 되기 전 임요환과 결혼식을 올리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3년 전부터 결혼식 생각을 했지만 프로게임 리그가 1년 내내 진행돼 타이밍을 놓쳤다"며 "일단 혼인신고부터 했다"고 전했다.

김가연은 "결혼식을 올리지 못한 게 섭섭하거나 아쉽지는 않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또한 그는 MC 한석준이 "이러다 안 할 수도 있겠다"라고 말하자 "그동안 뿌린 게 얼만데?"라고 재치 있게 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김가연 임요환 특급 내조 / MBC 방송 화면 캡쳐


한편 김가연은 지난달 30일 방송된 '라디오스타'에서 그녀만의 특급 내조법을 공개해 주목을 받았다. 남편 임요환이 입고 나갈 옷을 차례대로 하나씩 거실에 펼쳐 주는가 하면, 한 시간 반 일찍 일어나서 아침식사와 입고 갈 옷을 준비한다고 말하며 흐뭇해하기도 했다.

또한 그는 남편 임요환이 스타크래프트2로 전향하고 싶어할 때 직접 유명 대기업에 스폰서십을 제안해 후원을 받아냈다. 그리고 "임요환과 돈 때문에 싸워본 적은 한 번도 없다”고 말해 주변의 놀라움을 자아냈다.

키즈맘 노유진 인턴 기자 kizmom@hankyung.com
▶ 우리 아기를 위해 고른 최고의 스킨케어 제품은?
입력 2014-08-13 10:17:00 수정 2014-08-13 10:18:14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