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진중권-허지웅 SNS '명량'대첩…졸작과 수작 사이 끝없는 논란

입력 2014-08-13 16:39:09 수정 2014-08-13 16:39:0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진중권 허지웅 / 한경DB, 허지웅 트위터


영화평론가 겸 방송인 허지웅과 진중권 동양대학교 교수가 영화 ‘명량’을 놓고 설전을 벌였다.

허지웅은 13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진(중권) 선생이나 저나 어그로 전문가지만 이건 아니죠. 저는 ‘명량’이 전쟁 장면이 1시간이라서 훌륭하다고 평가한 적이 없습니다. 최소한 ‘졸작’이라거나 ‘수작’이라거나 한 마디만 툭 던져 평가될 영화가 아니라는 건 확실하죠. 장점도 단점도 워낙에 뚜렷하니”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어 허지웅은 “저는 이미 그 단점과 장점을 간단히 글로 정리해 게시한 바 있는데도 정확한 소스 확인 없이 본인 주장을 위해 대충 눙쳐 왜곡하면서 심지어 자질 운운한 건 진 선생이 너무 멀리 간 듯. 저는 자질 언급은 안하겠고 판을 깔고 싶으실 땐 조금만 더 정교하게”라고 덧붙였다.

허지웅이 이와 같은 글을 남긴 이유는 진중권이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허지웅을 언급했기 때문이다.

앞서 진중권은 13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짜증나네. 그냥 명량은 영화적 완성도가 떨어집니다. 그 이야기 했을 뿐인데, 애국심이니 486이니 육갑들을 떨어요. 명량이 훌륭하다고 생각한다면, 영화적으로 어떤 면이 뛰어난지 이야기하면 됩니다. 하다못해 허지웅처럼 전쟁 장면을 1시간 이상 끌고 갔다는 둥…. 물론 자질을 의심케 하는 뻘소리지만”라는 글을 게재했다.

또 진중권은 6일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영화 ‘명량’은 솔직히 졸작이다. 흥행은 영화의 인기라기보다 이순신 장군의 인기로 해석해야 할 듯. ‘활’은 참 괜찮았는데”라는 글을 올려 화제가 된 바 있다.

한편, 지난달 30일 개봉한 영화 ‘명량’은 개봉 12일 만에 누적관객수 1000만 명을 돌파했다.

키즈맘 노유진 인턴 기자 kizmom@hankyung.com

▶ 우리 아기를 위해 고른 최고의 스킨케어 제품은?
입력 2014-08-13 16:39:09 수정 2014-08-13 16:39:09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