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선선한 날씨 탓에 여름 특수 실종 '가을 쇼핑 준비하세요'

입력 2014-08-19 18:10:19 수정 2014-08-19 18:10:1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여름 특수 실종 / SBS 방송 캡쳐 화면


변덕스러운 여름 날씨 탓에 유통업계의 ‘여름 특수’가 실종됐다.

보통 여름 상품은 7월에 가장 잘 팔리고 8월 중순부터 수요가 줄어든다. 하지만 올해는 여름 상품이 때 이른 무더위가 찾아온 5월에 특수를 누린 후 정작 6월에서 8월부터는 고전을 면치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8일 한 유통업체는 8월 1일부터 16일까지의 매출 중에서 전년 동기 대비 이불커버와 이불솜이 각각 36.5%, 49.6% 신장하는 등 가을 침구 매출이 증가했다고 밝혔다. 또 간절기 의류인 스웨터(16.4%), 카디건(22.5%)의 매출이 신장됐고, 따뜻한 음료의 판매도 35.6% 늘었다.

물놀이 용품의 매출 신장률은 5월에 54.7%였으나 6월(-13.7%), 7월(-11.2%), 8월(-20.3%)에는 연이어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장마철에 수요가 많은 제습기 역시 6∼7월에 비가 오지 않아 매출이 지난해보다 30∼40%가량 하락했다.

여름 특수실종의 원인으로는 먼저 낮은 기온이 꼽혔다. 기상청에 따르면 올해 8월 서울 지역 평균 기온은 25.8℃로, 작년 같은 기간 (28.4℃)과 비교해 2.6℃ 낮다.

여기에 마른장마와 태풍, 가을장마가 이어져 여름 휴가 성수기가 축소된 것도 여름 특수 실종의 원인으로 꼽혔다.

한 대형마트 관계자는 "여름휴가 성수기를 맞아 여름 시즌오프 행사를 진행하는 등 `얼리 아웃` 전략까지 펼쳤지만 기대만큼 큰 효과를 보지 못해 여름특수 실종 얘기까지 나왔다"고 말했다.

키즈맘 노유진 인턴 기자 kizmom@hankyung.com

▶ [1만원 기프티콘 증정] 아이 보습을 위해 어떤 브랜드 제품을 쓰세요?
입력 2014-08-19 18:10:19 수정 2014-08-19 18:10:19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