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김수창 제주지검장의 두 얼굴? "다른 장소에서도 음란행위 정황 포착"

입력 2014-08-20 16:18:05 수정 2014-08-20 16:18:0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사진=뉴스Y



경찰이 김수창 전 제주지검장의 추가 음란행위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를 확대한 사실이 알려져 충격을 주고 있다.

제주지방경찰청이 "국과수(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수사를 의뢰한 기존 폐쇄회로(CC) TV 영상 외에 별도의 CCTV 영상을 확보해 제주시 이도2동 분식점 외에 복수의 장소에서도 음란행위가 이뤄진 것으로 파악했다"고 20일 밝혔다.

신고 여고생 역시 인접 시간대에 두차례에 걸쳐 음란행위를 목격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 12일 오후 9시30분부터 다음날 오전 1시까지의 CCTV를 확보했다"며 "이 중 한두곳에서 육안으로 음란행위를 의심할 수 있는 영상이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음란행위가 이뤄진) 장소가 조금 확대 된다"고 말했다. 또 "여학생이 (두차례의 음란행위를) 본 시간이 인접하다"며 "자전거 타고 가면서 분식집 앞에서 이뤄지는 것을 목격하고 집에 들어간 후 창 밖으로 봤을 때 다시 목격한 것이라 그것이 두차례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기존 3곳의 CCTV를 국과수에 정밀분석을 의뢰한 이후 4곳의 CCTV를 추가로 의뢰했다. 총 7곳의 CCTV 정밀분석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이 관계자는 "CCTV에 촬영된 인물은 모두 1명이고 근거리에서 촬영된 영상에서 음란행위가 명확하게 나와 있다"며 "국과수 분석 결과는 빠르면 21일, 늦으면 22일 오전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경찰은 국과수 정밀분석 결과가 도착하면 제주지검 담당 검사와 협의해 김수창 전 지검장의 소환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

김수창 전 지검장은 지난 13일 오전 12시45분쯤 제주시 이도2동 한 분식점 앞 노상에서 한 남성이 음란행위를 하고 있다는 여고생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체포됐다.

법무부는 지난 18일 김수창 지검장이 사표를 제출함에 따라 이를 수리하고 면직 처분했다.

한편 박지원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이 공공장소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파문을 일으키고 있는 김수창 제주지검장에 쓴소리를 했다.

박지원 의원은 지난 18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인 트위터에 "경찰 등 다른 공무원은 수사 중 사표 처리 않고 바바리검사는 수사 중 사표 처리 면직하나"라며 주머니에서 베이비로션이 나온 김수창 제주지검장 면직을 겨냥하는 발언을 했다.

이어서 "바바리검사에게 연금 받게 하고 변호사 개업 길 터주나"며 "검찰이 바로 서야 나라가 바로 선다"고 덧붙였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4-08-20 16:18:05 수정 2014-08-20 16:18:05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