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가정폭력 범죄 해마다 증가…아내 학대가 1위

입력 2014-08-20 11:12:00 수정 2014-08-20 11:12: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배우자, 자녀, 노인 등을 상대로 한 가정폭력 발생건수가 해마다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유대운 의원이 경찰청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올해 7월 기준 가정폭력 발생건수는 총 9천999건으로 집계됐다.

SBS

최근 3년간 가정폭력 발생현황을 보면 2011년이 6천848건, 2012년 8천762건, 2013년 1만6천785건이다.

폭력 유형별로 보면 아내를 대상으로 한 학대 건수가 3년 연속 가장 많았고, 그 뒤로 남편 학대, 노인 학대, 자녀 학대 등의 순이었다.

유 의원은 "가정폭력 피해자가 신고를 꺼리는 특성을 고려하면 실제로는 더 심각한 수준일 것이다"라며 경찰에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입력 2014-08-20 11:12:00 수정 2014-08-20 11:12: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