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두근두근 내 인생' 강동원 "교복 잘 어울렸다"고 하자 송혜교 반응은…

입력 2014-08-22 10:16:00 수정 2014-08-22 10:16: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두근두근 내 인생' 강동원 송혜교 조성목 / 한경닷컴 진연수 기자 jin90@hankyung.com


'두근두근 내 인생'에 출연한 강동원이 교복을 입고 연기한 소감을 전했다.

지난 21일 서울 성동구 왕십리 CGV에서 영화 ‘두근두근 내 인생’(감독 이재용, 제공/배급 CJ 엔터테인먼트) 언론 시사회가 열렸다. 이날 시사회에는 이재용 감독과 출연 배우 강동원, 송혜교, 백일섭, 조성목이 참석했다.

영화 ‘두근두근 내 인생’에서 열일곱 어린 나이에 아빠가 된 대수를 연기한 강동원은 교복을 입고 연기한 것에 대해 “잘 어울렸다”며 만족감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다.

강동원과 달리 송혜교는 “무안했다”고 교복을 입고 연기한 소감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송혜교는 “교복을 입어도 얼굴에 주름이 티가 나더라”며 “지금 나이에 교복을 입고 촬영한다는 자체가 무안했다. 17살이라서 해맑게 웃어야 하는데 주름에서 티가 나니까 서로 같이 무안해 했다. 앞으로는 교복을 입으면 안 될 거 같다”고 강동원과 상반된 입장을 보였다.

영화 ‘두근두근 내 인생’은 열일곱의 나이에 자식을 낳은 어린 부모와 열일곱을 앞두고 여든 살의 신체 나이가 된 세상에서 가장 늙은 아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선천성 조로증으로 인해 80살의 신체나이를 갖게 된 16살 소년 아름이와 서른셋의 나이를 맞은 어린 부모 대수(강동원 분)와 미라(송혜교 분)의 이야기다.

이 작품은 함께 있는 하루하루가 너무나도 소중한 특별한 가족의 이야기를 가슴 뭉클하면서도 유머를 잃지 않는 유쾌한 시선으로 그려냈다. 오는 9월 3일 개봉한다.

키즈맘 노유진 인턴 기자 kizmom@hankyung.com

▶ [키즈맘 파워 브랜드] 스킨케어 브랜드 선호도 조사 - 모바일 쿠폰 증정
입력 2014-08-22 10:16:00 수정 2014-08-22 10:16: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