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전미라, 강호동 아내와 클럽行 고백…강호동 "이놈의 집구석"

입력 2014-08-27 12:02:16 수정 2014-08-27 12:02:16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우리동네 예체능' 전미라 / KBS2 방송 캡쳐 화면


가수 윤종신의 아내인 테니스 코치 전미라가 강호동의 아내와 함께 클럽에 다녀온 일화를 고백했다.

지난 26일 밤 방송된 KBS 2TV '우리동네 예체능'에서는 대한민국 테니스 황제 이형택, 여제 전미라와 함께 훈련에 돌입한 예체능 테니스단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규혁은 클럽에서 전미라와 만난 적이 있다고 털어놨고, 이에 강호동은 전미라에게 "왜 클럽에서 이규혁을 만났느냐?"고 물었다.

이에 전미라는 "내가 왜 클럽에 갔는지 말하면 다칠 사람이 있다. 다쳐도 괜찮겠냐"며 강호동을 향해 웃어 보였다.

그러자 강호동은 무언가 눈치를 챈 듯 당황하며 "그냥 넘어가도록 하겠다"고 말했지만, 궁금증을 느낀 신현준이 캐물었고 결국 강호동은 "나와 관련된 가족이 있었다"고 답했다.

이어 그는 "이 놈의 집구석을 내가…참 잘 돌아간다. 형수하고 손잡고 밤에 클럽을…"이라며 자신의 아내가 전미라와 함께 클럽을 갔다는 사실을 언급했고, 신현준은 "매일 테니스만 치지 말고 집안 단속 좀 하라"며 놀려 폭소를 자아냈다.

전미라는 "우리가 아줌마잖냐. 집 안에 있기 답답해서 핫한 데를 가보자는 생각에 (강호동 아내와) 손을 잡고 핫한 데를 가보자 해서 갔는데 거기에 이규혁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강호동은 "전미라가 우리 아내 학교 선배다. 전미라가 가자고 하면 아내는 따라갈 수밖에 없는 상황이었을 것"이라며 애써 침착한 척해 웃음을 더했다.

키즈맘 노유진 기자 kizmom@hankyung.com

▶ [키즈맘 파워 브랜드] 스킨케어 브랜드 선호도 조사 - 모바일 쿠폰 증정
입력 2014-08-27 12:02:16 수정 2014-08-27 12:02:16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