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홈플러스 경품 상습적으로 빼돌려…승용차 4대 지인 당첨

입력 2014-08-29 09:59:00 수정 2014-08-29 11:12:00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홈플러스=한경 DB



홈플러스 직원들이 고가의 승용차 경품 행사 결과를 상습적으로 조작했다는 의혹이 사실로 밝혀져 소비자들에 충격을 주고 있다.

경찰 조사결과 직원들이 고객에게 주지않고 빼돌린 승용차는 모두 4대에 달했다.

애초 제기됐던 의혹은 고가의 수입승용차 한 대를 가로챘다는 것이었으나 경찰 조사에서 추가 범죄 사실이 드러난 것.

서울 강남경찰서는 업무상 배임과 영업방해 등 혐의를 받는 홈플러스 보험서비스팀 정모(35) 과장을 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29일 밝혔다.

공범인 팀원 최모(32)씨와 최씨의 친구 A씨, 경품추천을 담당한 협력사 직원 B씨 등 3명도 불구속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겨졌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와 최씨는 2012년 5월부터 작년 6월까지 진행된 네 차례의 고객 대상 경품행사에 지인의 명의로 응모한 뒤 1등으로 당첨되도록 결과를 조작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를 통해 이들이 손에 넣은 경품은 BMW 320d 2대와 아우디A4 한대, K3 1대 등 시가 1억5천만원 상당의 승용차 4대였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 [키즈맘 파워 브랜드] 스킨케어 브랜드 선호도 조사 - 모바일 쿠폰 증정
입력 2014-08-29 09:59:00 수정 2014-08-29 11:12:00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