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값비싼 아쿠아슈즈…품질은 '별로'

입력 2014-08-29 17:49:59 수정 2014-08-29 17:49:59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여름철 레저용 기능성 신발로 각광받으며 비싼 값에 팔리는 아쿠아슈즈. 이런 아쿠아슈즈의 품질이 브랜드별로 천차만별인 것으로 나타났다.

29일 소비자시민모임(이하 소시모)이 중소기업진흥공단과 공동으로 시판 중인 아쿠아슈즈 12개 제품에 대해 품질 비교시험을 실시한 결과, 제품별로 내구성은 7배, 건조속도는 2배 정도 차이가 나는 것으로 밝혀졌다.

이 조사는 K2의 모스(N4), 콜핑의 젬마, 제파의 네온테트라, 레드페이스의 스파크아쿠아슈즈, 컬럼비아의 CU5BM2592, 마운티아의 캐빈샌들(Cavin), 머렐의 워터프로마이포, 투스카로라의 크루거샌달(3TE5-SH112M), 캠프라인의 허밍, 트렉스타의 하와이, 밀레의 로바트네오, 칸투칸의 K781아쿠아트레킹화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비교항목은 내구성, 속건성, 안전성 등이다.

소비자시민모임

아쿠아슈즈가 물에 젖은 상태에서 신발 밑창의 접착력은 칸투칸이 가장 약한 것으로 조사됐다. 칸투칸 제품이 신발 외피와 가운데 깔창 사시의 최소 접착력(1.6 N/mm)이 한국신발피혁연구원의 기준(1.8N/mm) 보다 낮았다. 품질인증 기준 평균접착력은 3.1(N/mm) 이상으로 해당 기준에 미치지 못한 제품은 칸투칸 , 트렉스타, 마운티아, 콜핑, 콜럼비아로 조사됐다.

반복 굴곡에 의한 내구성 시험에서는 트렉스타 제품의 경우 갑피 표면과 겉창에서 균열이 발생했다. K2 제품은 겉창과 중창의 접착 부위가 벌어지기도 했다.

신발 겉창의 닳는 정도를 알아보는 겉창 마모횟수 실험에서는 밀레가 1400회로 가장 빨리 닳았다. 반면 머렐은 9400회에서 겉창 마모가 시작돼, 밀레 제품보다 7배 견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신발에 흡수된 물이 90% 마를 때까지 걸린 시간을 비교한 결과 밀레와 콜롬비아는 12시간 걸린데 반해, 캠프라인은 29시간이 소요돼 2배 이상 긴 것으로 나타났다.

소시모 관계자는 "아쿠아슈즈는 물에 젖은 후 빨리 마를 것이라는 소비자의 기대와는 달리 제품 간 건조 속도의 차이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며 "소비자 요구를 반영한 신발 완제품의 시험규격 및 평가기준 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미끄럼 저항시험에서 바닥표면이 말랐을 때에는 콜핑이 미끄럼에 가장 약했다. 물기가 있는 바닥에서는 밀레가 가장 약했다. 칸투칸과 레드페이스 제품의 저항도는 1.16μ로 건식 환경에서 가장 미끄럽지 않은 것으로 조사됐다.

소시모 관계자는 "아쿠아슈즈를 살 때 겉창의 마모도, 접착강도 등을 비교해 구입해야 한다"고 말했다.

키즈맘 신세아 기자 kizmom@hankyung.com

▶ [키즈맘 파워 브랜드] 스킨케어 브랜드 선호도 조사 - 모바일 쿠폰 증정
입력 2014-08-29 17:49:59 수정 2014-08-29 17:49:59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