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Total News

이병헌, 집에서 음담패설? 동영상 있다며 협박한 20대 여성들 입건

입력 2014-09-02 10:25:00 수정 2014-09-10 18:35:05
  • 프린트
  • 글자 확대
  • 글자 축소


배우 이병헌에게 ‘동영상’을 빌미로 거액을 요구한 간큰 20대 여성들이 입건돼 충격을 주고 있다.

지난 1일 서울 강남경찰서는 공갈미수 혐의로 A(21·여)씨와 B(25·여)씨를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달 B씨의 집에서 함께 술을 마시며 음담패설을 나눈 장면을 스마트폰으로 촬영한 뒤 50억 원을 주지 않으면 인터넷상에 유포하겠다고 협박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가운데 A씨는 최근 데뷔한 신인 가수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이병헌씨 측이 지난달 28일 피해사실을 신고해 오늘(9월1일) 새벽 이들을 주거지 주변에서 검거했다”면서 “현재 신고 내용에 대한 사실 관계를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이병헌씨를 협박하고 금품을 요구한 사실을 인정했다. 경찰은 이들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이병헌의 소속사인 BH엔터테인먼트 측은 보도자료를 통해 “연예인들은 말도 안 되는 요구나 협박에 시달리는 것이 다반사다. 하지만 이것은 아니라 생각해 소속사에 해당 사실을 전달하고 즉각 신고 조치했다”고 공식입장을 밝혔다. 또한 20대 여성들을 만난 장소는 집이 아닌 클럽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병헌은 이민정과 지난해 8월 결혼한 신혼 상태다. 이병헌은 최근 ‘터미네이터5’ 촬영을 마치고 귀국해 영화 ‘내부자들’을 촬영하고 있던 중 이같은 논란이 빚어졌다.

키즈맘 이미나 기자 helper@hankyung.com

▶ [키즈맘 설문조사] 아이 출입금지 '노키즈존' 서운하신가요?
입력 2014-09-02 10:25:00 수정 2014-09-10 18:35:05

#산업 , #생활경제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URL
© 키즈맘,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